방송

OSEN

강다니엘 "월 15만원 고시원서 서울생활 시작" 과거사진 대방출('오늘의 사진관')[종합]

김은애 입력 2021. 02. 22. 20:18

기사 도구 모음

강다니엘이 여러 과거사진들에 담긴 진솔한 이야기를 고백했다.

플레이리스트 음악채널 뮤플리 측은 최근 공식 유튜브에 '오늘의 사진관-강다니엘 편'을 공개했다.

'오늘의 사진관'은 '소년시절, 강다니엘이 아닌 의건' '나를 아프게한 것 그리고 음악' '다시 올까? 온전한 내 모습' '내일의 나는 개척가'라는 주제로 나눠 진행됐다.

이어 강다니엘은 "내가 개명을 했다. 예전 이름은 의건이었다"라며 과거 졸업사진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다니엘

[OSEN=김은애 기자] 강다니엘이 여러 과거사진들에 담긴 진솔한 이야기를 고백했다.

플레이리스트 음악채널 뮤플리 측은 최근 공식 유튜브에 ‘오늘의 사진관-강다니엘 편’을 공개했다.

‘오늘의 사진관’은 ‘소년시절, 강다니엘이 아닌 의건’ ‘나를 아프게한 것 그리고 음악’ ‘다시 올까? 온전한 내 모습’ ‘내일의 나는 개척가’라는 주제로 나눠 진행됐다.

강다니엘은 자신의 돌 사진을 먼저 보여주며 “유복해보인다. 다른 사람 같다. 얘가 나중에 고생할 것을 알까 싶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강다니엘은 “내가 개명을 했다. 예전 이름은 의건이었다”라며 과거 졸업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강다니엘은 학창시절 비보이에 빠져들었다. 강다니엘은 “중학교 때 담임이었던 체육선생님이 동아리를 만들어주셨다. 비보이 동아리만 자리가 남았다. 반강제적으로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다니엘은 “비보잉을 어머니가 되게 좋아하셨다. 하고싶은 것 생긴게 어디냐고라고 말해주셨다. 부모님이 멋지다라는 말을 많이 해주신다”라고 떠올렸다. 그는 아스팔트 바닥에서도 춤 연습을 할 만큼 푹 빠져있었다고 덧붙였다.

강다니엘

그러다 강다니엘은 가수를 꿈꾸게 됐다. 강다니엘은 “연습생생활이 오히려 안힘들어서 힘들었다. 바쁠 줄 알았는데 못하니까 엄청 힘들더라”라며 “서울 살기 시작한게 스무살 부터 살았다. 고시원에서 살았다. 강남 교보타워 사거리에 있는 고시원이었다. 고시원 월세가 15만원? 18만원? 되게 쌌다. 싼 이유가 있었지 않겠나. 술냄새가 많이 났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강다니엘은 “잠을 못자겠더라. 술먹은 아저씨들의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 밥이 서러웠다. 기본적으로 김치, 밥이 주어진다. 김치가 편의점 김치같은 것보다 세배 맛이 없었다. 밥과 김치만 먹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일 기분 나빴을 때가 서울에서 만난 친구들이 ‘얘 고시원 산대’라고 말했다. 포기하고 싶었던 적이 많다. 부산에 가고 싶었던 적도 많았다”라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강다니엘은 비보이를 처음 시작했을 때와 같은 포즈로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상기시켰다.

또한 강다니엘은 새 싱글 'PARANOIA' 재킷 사진들도 되짚었다. 강다니엘은 이번 앨범에 대해 “암울하기도 하지만 이번 곡 자체가 가장 나의 곡 같다. 내가 지난해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었다. 좀 잘풀어내보고 싶었다. 악플을 보고 심하게는 ‘나가 죽어야지’라고 생각도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강다니엘은 카메라 앞에서 재킷사진의 포즈를 다시 취하며 훈훈함을 뽐냈다. 

끝으로 강다니엘은 “닐 암스트롱을 존경했다. 맨 처음에 깃발을 꽂으며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지 않았나”라고 말하며 우주에 간 듯한 사진을 찍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오늘의 사진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