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서신애 측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확인 중" [공식입장]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2. 22. 10:0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서신애 측이 (여자)아이들 수진(서수진)의 '학폭'('학교폭력') 피해자라는 보도가 나왔다.

앞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서신애도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피해자'라는 보도까지 나오자 서신애의 소속사 파크플러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사실 확인 중"이라며 "배우 본인과 연락해 확인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서신애 측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확인 중” [공식입장]

배우 서신애 측이 (여자)아이들 수진(서수진)의 ‘학폭’(‘학교폭력’) 피해자라는 보도가 나왔다.

앞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과거 한 커뮤니티에 수진이 아역배우 출신 A씨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을 담은 글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빵구똥꾸’ 등이 언급돼 A씨가 수진과 중학교 동창인 서신애가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추측이 잇따랐다. 이가운데 서신애가 22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명할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는 글을 남기며 의혹은 더욱 증폭됐다.

‘서신애도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피해자’라는 보도까지 나오자 서신애의 소속사 파크플러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사실 확인 중”이라며 “배우 본인과 연락해 확인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여자)아이들 수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1일 오후 공식입장문을 통해 “학교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수진도 22일 팬카페에 “학창시절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 적은 있다. 하지만 폭행을 가한 적도, 오토바이를 탄 적도,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 적도 없다.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친 적도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서신애에 대해서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