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방탄소년단, 직접 컴백 예고 "좋은 신곡 하나둘씩 나오는 중, 기대해도 좋다"[V라이브 종합]

황혜진 입력 2021. 02. 19. 18: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좋은 노래로 빠른 시일 내 컴백하겠다고 약속했다.

방탄소년단은 2월 19일 오후 5시께 공식 브이라이브 채널을 통해 'BE.T.S'(비티에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2시 앨범 'BE (Essential Edition)'를 발매했다. 이번 음반은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1위와 '2021 그래미 어워드' 후보 등재라는 유의미한 역사를 함께 써 내려온 전 세계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을 담아 선보인 앨범이다.

지민은 "앨범이 잘되고 또 감사의 의미로 또 앨범을 낼 수 있다는 게 참 감사한 일이다"고 말했다. 뷔는 "또 오랜만에 다 같이 얼굴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다"고 밝혔다. RM은 "이 핑계로 브이라이브 해보고 싶어 왔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새롭게 앨범이 재발매됐다. 스티커도 있고 의미도 있고 우리한테도 뜻깊은 앨범이다. 발매됐으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만에 단체로 소통하니까 좋다. 여러분에게 자주 우리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 사랑한다. 건강 잘 챙기길 바란다"고 팬들에 대한 진심을 표했다.

지민 역시 "여러분이 응원, 사랑해줘 나올 수 있었던 앨범이다. 항상 감사드린다. 날이 빨리 좋아져 여러분과 올해는 볼 수 있지 않을까 그런 기대를 갖고 열심히 기다려보도록 하겠다"고 깊은 팬 사랑을 전했다.

새 앨범 작업 역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국은 "가수에게 중요한 건 노래 잘 부르고 춤 잘 추고 좋은 앨범 내고 여러분과 소통하는 거라고 생각한다. 또 좋은 곡 하나둘씩 잘 나오고 있다. 빠른 시일 내 또 좋은 곡 들고 나와 여러분 앞에 컴백하겠다"고 말했다. RM은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뷔는 "아미 분들 정말 많이 보고 싶었고 이렇게 아미 분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 가져 좋았다. 또 이렇게 찾아뵐 테니까 여러분 무탈하시길 바란다. 요즘 날씨 추우니까 따뜻하게 지내셨으면 좋겠다. 언젠가 또 좋은 음악으로 돌아오겠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슈가는 "열심히 재활을 하고 있다. 재활이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 여러분께 최대한 빨리 돌아가려고 열심히 재활하고 있다. 요즘 많이 좋아졌다. 빨리 여러분께 완전체 무대를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감기 조심하시고 우리 금방 만나자"고 밝혔다.

진은 "요즘 사실 되게 심심하다. 공연도 못하고 열심히 뭔가를 하는 것밖에는 없는데 빨리 아미 여러분을 만나고 싶은 마음밖에 없다. 아미 여러분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RM은 "상황이 점점 좋아지고 있으니까 믿으면서 우리는 열심히 또 연습하고 재활도 하고 운동도 하고 좋은 음악 준비하고 있으니까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 그동안 건강 잘 챙기시고 사랑한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1월 20일 발표한 앨범 'BE (Deluxe Edition)'와 타이틀곡 ‘Life Goes On’(라이프 고즈 온)으로 국내외 음악 차트 1위, 각종 음악 시상식 대상을 석권했다. 특히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 1위로 동시 진입해 빌보드 새 역사를 썼다.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도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21일 발매한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3월 14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제63회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의 Best Pop Duo/Group Performance(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사진=방탄소년단 브이라이브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