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동국 "첫 경기 지고 분해서 잠 못 자, 매일 3시간씩 연습" (뭉쳐야 쏜다)

황수연 입력 2021. 02. 14. 19:54

기사 도구 모음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농구 의지를 불태웠다.

1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본격적으로 농구의 세계에 입문하는 상암불낙스의 첫 훈련이 펼쳐졌다.

이날 이동국은 "지난 첫 경기 이후 분해서 집에 가서 잠을 못 잤다. 그래서 일주일 내내 하루 세 시간씩 운동을 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매일 제작진에게 훈련하는 영상을 보냈다고.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농구 의지를 불태웠다.

1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본격적으로 농구의 세계에 입문하는 상암불낙스의 첫 훈련이 펼쳐졌다. 

이날 이동국은 "지난 첫 경기 이후 분해서 집에 가서 잠을 못 잤다. 그래서 일주일 내내 하루 세 시간씩 운동을 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매일 제작진에게 훈련하는 영상을 보냈다고.

이에 안정환은 "현역 때 (축구를) 그렇게 했으면 더 오래 할 수 있었다"고 일침을 가했고 이동국은 고개를 끄덕이며 동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