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일간스포츠

[단독]"막장 본좌.." 공효진, 넷플릭스 '위기의 여자' 주인공

김진석 입력 2021. 02. 09. 10: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효진

배우 공효진이 넷플릭스 '위기의 여자' 주인공으로 결정됐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9일 일간스포츠에 "공효진이 넷플릭스가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로 론칭하는 '위기의 여자' 속 막장 드라마를 쓰는 작가로 변신한다"고 밝혔다.

공효진은 막장드라마의 본좌로 불리는 김마리 작가를 연기한다. 자극적인 설정과 초스피드 전개, 전대미문의 악역과 화려한 복수의 4중주로 '눈으로 먹는 MGS'라고 불리며 쓰는 작품마다 평균 35% 시청률을 넘기는 흥행의 신이다. 이름만으로 편성이 '척척' 확정되는 천상계 클라스.

'위기의 여자'는 착하지만 고구마 먹은 듯 답답한 여주인공·나만 바라보는 애틋한 재벌 2세·결정적일 때 밝혀지는 출생의 비밀·밑도 끝도 없는 김치 싸대기 등 막장 드라마의 법칙을 충실하게 따르는 동시에 이 클리셰를 비틀며 그 이상의 대리만족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연출은 이원석 감독이 맡는다. 이원석 감독은 영화 '남자사용설명서'에서 보여준 비범한 재능과 재기발랄한 유머로 단번에 주목받았다. 또한 '뜨거운 것이 좋아' 각본과 '나의 PS 파트너' 각색을 맡았던 김수아 작가가 각본을 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