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심야괴담회' 정규편성 확정..3월 더 오싹한 이야기로 찾아온다 (공식)

입력 2021. 02. 08. 16:41

기사 도구 모음

'심야괴담회'의 정규편성이 확정됐다.

MBC 예능프로그램 '심야괴담회'는 지난 1월 파일럿으로 선보인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모집한 괴이하고 무서운 이야기들을 시청자에게 소개했다.

'심야괴담회'는 오는 3월 방송을 앞두고 공식 홈페이지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어둑시니(랜선 방청객)와 괴담을 공모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야괴담회’ 정규편성 확정 사진=MBC

‘심야괴담회’의 정규편성이 확정됐다.

MBC 예능프로그램 ‘심야괴담회’는 지난 1월 파일럿으로 선보인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모집한 괴이하고 무서운 이야기들을 시청자에게 소개했다.

한동안 TV에서 볼 수 없던 납량 프로그램의 귀환에 방영 한 달 전부터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 특히 ‘공포=여름’이라는 공식을 깬, 한겨울의 호러 특집이 신선하다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을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안방까지 생생하게 공포를 전달한 막강 스토리 텔러들이 등장했다. 김숙의 ‘모텔에서 들리던 소리’는 소름 돋는 귀신 박수 재연으로 현재 클립 조회 수가 19만을 돌파했고, 귀신보다 김숙의 흰자가 더 무섭다는 댓글이 최다 추천 수를 받았다다.

뿐만 아니라 방송 내내 ‘심야괴담회’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점령했으며, 특히 10·20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큰 호응을 얻었다. 심지어 빠른 정규 편성을 요청하면서 중독성을 호소하는 시청자들도 생겨났다.

‘심야괴담회’는 오는 3월 방송을 앞두고 공식 홈페이지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어둑시니(랜선 방청객)와 괴담을 공모받고 있다. 할머니가 들려준 신비로운 이야기, 군대·학교·여행지에서 겪은 공포스러운 사건 등 각종 다양하고 괴이한 이야기를 공모받은 뒤, 선정된 공모작에는 파격적인 액땜상금 44만 4444원을 지급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