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차은우 눈물 "결혼하고 싶다, 치부 드러낸 적 없어" (집사부일체) [전일야화]

나금주 입력 2021. 02. 08. 07:30

기사 도구 모음

'집사부일체' 차은우가 소이현, 인교진 부부의 끈끈한 사랑을 보고 눈물을 보였다.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소이현, 인교진 부부가 새 보금자리를 공개했다.

이날 소이현, 인교진 부부가 결혼 장려 부부로 등장했다.

이승기는 소이현, 인교진에게 '꼭 이런 사람과 결혼해라'라는 배우자 이상형이 있는지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차은우가 소이현, 인교진 부부의 끈끈한 사랑을 보고 눈물을 보였다.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소이현, 인교진 부부가 새 보금자리를 공개했다.

이날 소이현, 인교진 부부가 결혼 장려 부부로 등장했다. 이승기는 소이현, 인교진에게 '꼭 이런 사람과 결혼해라'라는 배우자 이상형이 있는지 물었다. 소이현은 나랑 말이 잘 통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소이현은 "내 마음을 다 털어놓아도 창피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했고, 인교진 역시 "처음엔 창피할 수 있지만, '이 사람이니까'라고 생각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차은우와 이승기는 "그런 얘기를 부모님한테도 못한다"라고 말했다. 소이현은 "부부끼리도 다 터놓는 게 쉽지 않다"라며 인교진과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털어놓았다. 소이현은 "나의 치부, 힘들고 아픈 부분을 얘기하기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다. 얘기를 하고 나니 너무 편하더라"라고 밝혔다.


소이현은 인교진에게 "어떤 사람이랑 결혼했으면 좋겠는데?"라고 물었고, 인교진은 "난 자기랑 했잖아"라고 했다. 두 사람은 "친구 같은 사람"을 꼽았다. 인교진은 "가끔 제가 스트레스받을 때 아내가 제 기분을 알고 맥주 한잔 마시자고 한다. 맥주가 좋아서가 아니라 그 말을 하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라며 '내 편'이란 생각이 든다고 했다.

두 사람의 말을 듣던 차은우는 "전 '천생연분'이란 말을 믿지 않는 편인데, 두 분은 천생연분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인교진은 "태생적으로 천생연분은 아니고 극복형 천생연분이다"라고 말하기도.

차은우는 "결혼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차은우는 "나의 부끄러운 점도 얘기할 수 있으면서 말이 잘 통하는 사람과 결혼한다는 게 쉽지 않은 부분이지만, 부부가 되면 그게 가능하구나 싶었다"라고 했다. 생각에 잠긴 차은우는 결국 눈물을 보였고, 이승기는 차은우가 힘든 걸 이해하며 차은우를 다독였다.

차은우는 "'내 편'이란 말을 할 수 있는 게 쉽지 않은 것 같다"라며 "나의 치부까지 얘기할 수 있는 경험은 한 번도 못해본 것 같다. 하고 싶은데"라고 고백했다. 이에 멤버들은 "영원한 네 편이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