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엑스포츠뉴스

'범 내려온다' 이날치, 새 싱글 '여보나리' 발매..상승세 이어간다

최희재 입력 2021. 02. 04. 09:11

기사 도구 모음

얼터너티브 팝 밴드 이날치가 신곡 '여보나리'를 공개했다.

밴드 이날치가 지난 3일 발매한 '여보나리'는 이날치가 2021년을 맞아 새롭게 선보이는 신곡이다.

전통 판소리에서 중중모리 장단으로 불리는 '여보나리'는 이날치를 거치며 이야기의 반전만큼이나 흥이 넘치는 댄스곡으로 바뀌었다.

한편, 신곡 '여보나리'를 공개한 이날치는 2월 15일 지난해 바이닐(LP)과 디지털 음원으로만 냈던 '수궁가'를 CD로 발매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얼터너티브 팝 밴드 이날치가 신곡 ‘여보나리’를 공개했다.

밴드 이날치가 지난 3일 발매한 ‘여보나리’는 이날치가 2021년을 맞아 새롭게 선보이는 신곡이다. '수궁가'에 미처 담지 못한 이야기의 연장이기도 하다.

토끼의 간을 찾아 육지로 가야 하는 별주부가 홀어머니에게 하직하고 아내에게 작별을 고하는 장면이다. 육지행을 만류하는 아내와의 애틋한 이별 이야기에 별주부가 걱정을 하나 말하는데, 판소리가 갖고 있는 고유의 해학과 반전이 ‘여보나리’에 담겨 있다.

전통 판소리에서 중중모리 장단으로 불리는 ‘여보나리’는 이날치를 거치며 이야기의 반전만큼이나 흥이 넘치는 댄스곡으로 바뀌었다. 얼터너티브 팝 밴드라는 수식어에 맞게 두 대의 베이스와 드럼은 뉴웨이브·포스트펑크에 바탕을 둔 연주를 들려주고, 보컬 각각의 목소리가 가진 개성은 더 도드라진다. 베이스 라인과 목소리가 함께 만들어내는 그루브는 ‘범 내려온다’ 못지않은 중독성을 선사한다.

4명의 소리꾼과 3명의 연주자로 구성된 7인조 밴드 이날치는 판소리를 현대의 팝으로 재해석한 음악을 갖고 2020년을 온통 ‘범’의 해로 만들었다. ‘1일1범’이란 말을 만들어낼 정도로 중독적인 음악을 들려준 이날치는 판소리가 지금 시대와 이처럼 잘 어울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가 삽입된 한국관광공사 홍보영상은 온라인 누적 조회수 5억 뷰를 돌파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반’을 비롯해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대중적인 반응뿐 아니라 음악적인 성취까지도 인정받았다. 최고의 스타들만 찍을 수 있다는 휴대전화 광고 모델로 나설 만큼 대세 중의 대세로 떠올랐다.

한편, 신곡 ‘여보나리’를 공개한 이날치는 2월 15일 지난해 바이닐(LP)과 디지털 음원으로만 냈던 '수궁가'를 CD로 발매한다. 용량의 한계로 바이닐에 싣지 못했던 ‘약일레라’와 신곡 ‘여보나리’를 모두 담은 '수궁가'의 완전체 버전이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하이크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