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아이키, "환불원정대 안무 논란으로 악플 세례..멘탈 나갔었다" '라스'

백아영 입력 2021. 01. 27. 23:54

기사 도구 모음

아이키가 환불원정대 안무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강주은, 김소연, 효연, 아이키가 출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키가 환불원정대 안무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강주은, 김소연, 효연, 아이키가 출연했다.

환불원정대 ‘돈 터치 미’의 안무가 아이키는 유재석이 직접 섭외한 것인지 묻는 유노윤호에게 “연락은 작가님한테 받았는데 유재석씨에게 따로 연락이 왔다. 모르는 번호로 전화를 받았는데 ‘이키야~ 재석오빠야’라고 하기에 이 때다 싶어 ‘네 오빠’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키는 “당시 첫 방송이 나가고 나서 안무 논란으로 악플이 많이 달렸을 때였다. 아무래도 언니들이 너무 톱클래스여서 기대치가 높았던 것 같다. 그래서 그때 멘탈이 살짝 나갔었는데 재석 오빠가 걱정을 하셨던 것 같다. 우리는 너무 잘했으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고맙다고 해 주셨다”고 덧붙였다.

호불호가 갈렸다는 ‘돈 터치 미’ 안무에 대해 아이키는 “저는 원래 힙합 쪽을 좋아해서 어떻게 보면 환불원정대도 저한텐 도전이었다. 춤은 단순하고 기억에 잘 남아야 한다고 생각을 해서 잡고 던지기 춤 같은 걸 했는데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더라. 그런데 저는 언니들이 만족했기 때문에 저도 만족한다”고 이야기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기억엔 남아”, “유재석은 파파미야”, “나도 좋아 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