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뽕숭아' 이상화 원픽은 영탁 "히든싱어 때부터 봤는데 신기해"

이하나 입력 2021. 01. 27. 23:48

기사 도구 모음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이상화가 자신의 원픽으로 영탁을 꼽았다.

이상화는 스피드 스케이팅을 할 때 쓰는 유니폼과 모자 때문에 미모가 감춰졌었다고 답했다.

이상화는 F5를 '미스터트롯' 경연 때부터 응원했다고 밝혔다.

이상화는 자신의 원픽으로 영탁을 꼽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이상화가 자신의 원픽으로 영탁을 꼽았다.

1월 27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이상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상화가 링크장에 등장하자마자 장민호, 영탁, 임영웅 등은 “너무 아름답다. 미인이다”고 미모에 감탄했다. 이상화는 스피드 스케이팅을 할 때 쓰는 유니폼과 모자 때문에 미모가 감춰졌었다고 답했다.

이상화는 F5를 ‘미스터트롯’ 경연 때부터 응원했다고 밝혔다. 이상화는 “파이널 라운드 때 문자 투표를 했다. 제 조카가 제 휴대폰으로 투표를 했다. 1번 장민호를 뽑았다”고 말했다. 이에 장민호는 이상화의 20살 조카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이상화는 자신의 원픽으로 영탁을 꼽았다. 이상화는 “제가 ‘히든싱어’ 나올 때 시청을 했다. 근데 ‘미스터트롯’에 나오니까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영탁은 즉석에서 휘성 모창을 하며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목을 받지 못한 임영웅, 이찬원 등은 할머니 등 다른 가족은 누구를 좋아하냐고 집요하게 물었다. 이상화는 “제가 여기 나간다고 하니 엄마 친구들이 한 분씩 다 뽑으셨다”고 위로했다.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