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골목식당' 김성주,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회상 "습관 고치기 어려웠다"

정한별 입력 2021. 01. 27. 23:48

기사 도구 모음

김성주가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을 회상했다.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김치찜짜글이집을 방문했다.

백종원의 김치찜짜글이집의 사장에게 "방송이 끝나고 뭔가 연구하려다가 음식의 맛이 이상해질까 봐 걱정된다. 방향성을 정확하게 잡아야 한다"고 했다.

사장은 진지한 표정으로 백종원의 조언을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성주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김성주가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을 회상했다.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김치찜짜글이집을 방문했다.

백종원의 김치찜짜글이집의 사장에게 "방송이 끝나고 뭔가 연구하려다가 음식의 맛이 이상해질까 봐 걱정된다. 방향성을 정확하게 잡아야 한다"고 했다. 사장은 진지한 표정으로 백종원의 조언을 들었다. 백종원은 "방향성을 정확하게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던 김성주는 과거를 회상했다. 김성주는 "아나운서 준비할 때 기본기가 없는 상황에서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대로 연습했다. 이상한 습관이 생겼다. 고치기가 정말 어려웠다"고 털어놔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