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라스' 효연, "유노윤호, 후배들 잘 챙겨"..SM 차기 이사 '예감'

허은경 입력 2021. 01. 27. 23:45

기사 도구 모음

'라디오스타' 효연이 스페셜MC로 출연한 유노윤호를 SM차기 이사로 예상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연출 최행호)'는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와 함께하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스페셜MC로 유노윤호가 함께한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효연은 현 SM의 이사인 김민종, 강타, 보아에 이어 차기 이사로 "유노윤호"를 꼽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라디오스타’ 효연이 스페셜MC로 출연한 유노윤호를 SM차기 이사로 예상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연출 최행호)’는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와 함께하는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스페셜MC로 유노윤호가 함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녀시대 메인 댄서 효연은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에서 무려 20년간 활동하며 강철 멘탈을 자랑했다. 이에 대해 효연은 “12살에 회사에 들어갔고, 보아 선배님이 막 데뷔할 무렵”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가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보다 더 위”라면서 천무 스테파니의 풀네임을 언급했다. 이에 유노윤호가 “오랜만에 그 이름 나와서 기분 좋다”고 반가워했다.

또한 효연은 현 SM의 이사인 김민종, 강타, 보아에 이어 차기 이사로 “유노윤호”를 꼽았다. SM 합동 무대 이후 회식 자리에서 이수만 회장의 옆자리에 앉는 사람으로 유노윤호, 최강창민, 샤이니 민호에 이어 규현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후배들까지 챙기는 사람은 유노윤호뿐이라면서 그의 리더십을 밝히며 차기 이사로 예감한다고 전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