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은석, 계속된 의혹에 결국 사과 "파양은 잘못된 일" [종합]

김종은 기자 입력 2021. 01. 27. 23:44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은석 계속된 갑론을박에 결국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은석의 파양 의혹은 지난 22일 그가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이후 불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은석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박은석 계속된 갑론을박에 결국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은석의 파양 의혹은 지난 22일 그가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이후 불거졌다.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 씨가 박은석의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박은석은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개를 파양 보내기도 했다.

해당 의혹이 공론화되자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사실무근"이라며 "비글을 키운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아울러 소속사 측은 박은석이 기르던 푸들과 올드잉글리쉽독, 그리고 두 고양이는 그의 형편이 어려워지며 지인에게 분양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은석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른다. 그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해야 되는 이 상황이 너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 입장 나갈 거다"라고 의혹을 반박했다.

박은석에게 반려동물을 분양받았다는 사촌 누나와 누리꾼 B 씨도 등장했다. 박은석의 사촌 누나는 "당시 은석이는 기획사에서 제공한 집에서 살게 됐고, 반려견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 돼 더 이상 키우기 힘들 것 같다는 고민을 한 적 있다. 한국에 왔을 때부터 제가 로지를 너무 예뻐했기 때문에 제가 자진해서 입양을 하겠다고 해서 지금까지 같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했고, B 씨는 "저희와 아이들(두 고양이)이 가족이 된 이후부터 현재까지 박은석 씨는 아이들의 안부를 항상 묻고 간식 및 장난감 등도 챙겨주고 있다. 겉으론 파양처럼 보일 수 있으나 그가 지금까지 보여준 마음은 파양으로 표현되면 안 될 것 같다"며 박은석을 두둔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 자체가 파양"이라고 지적했고, 결국 박은석은 이날 밤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은석은 "우선 그 어떤 말을 드리기 전에 이미 힘든 시기에 도움이 되지 못할망정 또 다른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며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은석은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셨다.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