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의혹' 부인하다 결국 인정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1. 27. 22:18 수정 2021. 01. 27. 22: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을 파양했다는 의혹에 부인하다 인정하고 사과를 했다.

박은석은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파양에 대해 부인하고 싶지 않다”며 “지인들이 대신 키워준 반려동물이 잘살고 있다고 해서 내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이기적인 생각이었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은석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키우던 강아지를 파양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었다.

파양 의혹은 박은석 대학 동기라고 밝힌 A씨가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공론화됐다. A씨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