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나의 판타집' 하이라이트 손동운 "입대 전, 연예계 생활 중 가장 힘들었다" [TV캡처]

우다빈 기자 입력 2021. 01. 27. 22:15

기사 도구 모음

'나의 판타집' 그룹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입대 전후로 겪었던 고충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나의 판타집'에서는 하이라이트 이기광, 손동운의 아지투(two) 하우스 살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기광과 손동운은 저녁과 잘 어울리는 불멍 시간을 가졌다.

이기광은 손동운에게 "군대 잘 다녀온 것 같지만 군대 전후로 달라진 게 있냐"면서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의 판타집 / 사진=SBS 나의 판타집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나의 판타집' 그룹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입대 전후로 겪었던 고충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나의 판타집'에서는 하이라이트 이기광, 손동운의 아지투(two) 하우스 살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기광과 손동운은 저녁과 잘 어울리는 불멍 시간을 가졌다. 이기광은 "아늑한 겨울산의 산장에 온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두 사람은 맥주를 마시며 여유를 만끽했다.

이기광은 손동운에게 "군대 잘 다녀온 것 같지만 군대 전후로 달라진 게 있냐"면서 물었다. 이에 손동운은 "되게 무서웠는데 진짜 막상 가보니까 이것저것 많이 배우고 알게 됐다. 솔직히 재밌었다. 저희가 군대 가기 전 힘든 시기였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이기광은 "쉽지만은 않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당시를 떠올리던 손동운은 "13년 연예계 생활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였다. 정신적으로도 안 좋고 자존감도 안 좋았다. 그런데 부대에 있는 친구들이 옛날부터 팬이었다는 말을 해주니 자존감이 회복이 됐다"고 고백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