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서울집' 슈퍼주니어 은혁 "어머니 위한 집 지을 것" [M+TV컷]

입력 2021. 01. 27. 22:10

기사 도구 모음

'서울집' 애청자임을 공개한 슈퍼주니어 은혁이 '효자' 면모를 드러냈다.

27일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슈퍼주니어 은혁과 이수근이 울산으로 유쾌한 홈투어를 떠난다.

이어 은혁은 "'서울집'을 챙겨보며 우리 가족만의 드림하우스를 계획 중이다"라고 밝히며 홈투어를 앞두고 설렘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집 은혁 사진=jtbc

‘서울집’ 애청자임을 공개한 슈퍼주니어 은혁이 ‘효자’ 면모를 드러냈다.

27일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슈퍼주니어 은혁과 이수근이 울산으로 유쾌한 홈투어를 떠난다.

홈투어 시작 전, 이수근과의 댄스로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든 은혁은 “어머니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온 가족이 모여 살 집을 지을 땅을 알아보는 중”이라며 효자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은혁은 “‘서울집’을 챙겨보며 우리 가족만의 드림하우스를 계획 중이다”라고 밝히며 홈투어를 앞두고 설렘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수근과 은혁이 찾아간 울산 '우리집'은 자재를 해외 직구로 배송받아 직접 제작한 삼각형 모양의 독특한 집이었다. 난생처음 보는 집에 이수근과 은혁은 “말도 안 된다”며 감탄을 쏟아냈다.

또한 북유럽 느낌의 아늑한 실내를 본 두 사람은 현재 은혁과 숙소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는 규현을 떠 올리며 “규현이가 좋아할 집이다. 하루 종일 술을 마실 것 같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홈투어를 계속하던 은혁은 스몰 웨딩을 한 집주인 부부의 사진을 발견하곤 “미래의 아내만 동의하면 신혼생활을 하고 싶은 집”이라며 부러워했다.

한편 은혁은 처음 하는 홈투어임에도 집안 곳곳의 포인트를 캐치해내며 진심으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집의 매력에 푹 빠진 은혁은 홈투어 사상 처음으로 집에 ‘스펀지 하우스’라는 이름까지 붙여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