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투데이

박은석, 강아지 상습 파양 의혹→갑론을박에 직접 사과 "잘못 인정" [종합]

우다빈 기자 입력 2021. 01. 27. 22:0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은석이 강아지, 고양이를 상습적으로 파양했다는 의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결국 사과문을 게시했다.

해당 글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소속사는 박은석의 반려동물 파양 의혹은 사실무근이라 가장 먼저 파양 의혹이 있는 푸들에 대해 "박은석이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다. 이후 배우는 독립하게 됐고, 당시 혼자 생활하게 되며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아 키우게 됐다. 그러던 중 형편이 어려워 회사 숙소로 들어가게 됐고, 숙소는 단체생활로 반려동물들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은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박은석이 강아지, 고양이를 상습적으로 파양했다는 의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결국 사과문을 게시했다.

박은석은 27일 저녁 자신의 SNS에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저를 욕하시는 분들 모두에게 저와 제 과거 반려동물들에 대한 문제 때문에 온종일 혼돈을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파양에 대해 부인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 나부터 달라져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저처럼 심각성을 몰랐던 분들도 알게 될 수 있을테니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이어 "감사하게도 제 지인들이 저 대신 키워주신 반려동물들의 안부와 좋은 환경을 올려주셨고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줬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 제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다.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그건 제 자신한테만 해당되는 이기적인 생각이었다"고 거듭 사과했다.

박은석은 지난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골든리트리버인 강아지 몰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두마리와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가 박은석의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을 제기됐다.

A씨는 "예대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온다"며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은 진짜 싫다"고 지적했다.

해당 글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소속사는 박은석의 반려동물 파양 의혹은 사실무근이라 가장 먼저 파양 의혹이 있는 푸들에 대해 "박은석이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다. 이후 배우는 독립하게 됐고, 당시 혼자 생활하게 되며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아 키우게 됐다. 그러던 중 형편이 어려워 회사 숙소로 들어가게 됐고, 숙소는 단체생활로 반려동물들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드잉글리시쉽독은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더 나은 환경을 위해 마음이 아팠지만 깊은 고민 끝에 마당이 넓은 집을 찾아 분양을 보내게 됐다"며 "고양이 역시 같은 상황이다. 당시 배우의 형편을 잘 아는 지인이 키우고 싶다고 요청을 해 지인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교류하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논란이 쉬이 가라앉지 않자 박은석은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파양에 대해 인정하고 잘잘못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이다. 이에 박은석이 대중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