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한국경제

'트롯파이터' 박형준, 하이틴 스타->트로트 가수 변신.."왕년에 앨범 2장 내기도"

신지원 입력 2021. 01. 27. 22:0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박형준이 '트롯파이터'에서 흥겨운 트로트 무대를 예고한다.

데뷔곡 '왜 하늘은'으로 가요계를 휩쓴 이지훈에 이어, 1994년 전 국민을 농구 팬으로 만든 드라마 '마지막 승부'의 청춘 스타 박형준이 출격을 예고했다.

이어진 무대에서 박형준은 '농구 퍼포먼스'까지 펼치며 흥겨운 트로트 무대를 꾸몄다.

영원한 하이틴 스타 박형준의 트로트 스타 도전기에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롯파이터'(사진=MBN)

배우 박형준이 ‘트롯파이터’에서 흥겨운 트로트 무대를 예고한다.

27일 오후에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6회에는 90년대 하이틴 스타들이 등장한다. 소녀 팬들을 설레게 했던 그 때 스타들은 2021년 트로트에 도전해,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칠 예정. 데뷔곡 ‘왜 하늘은’으로 가요계를 휩쓴 이지훈에 이어, 1994년 전 국민을 농구 팬으로 만든 드라마 ‘마지막 승부’의 청춘 스타 박형준이 출격을 예고했다.

이날 박형준은 ‘마지막 승부’ 속 모습을 떠오르게 하는 등장으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지막 승부’ OST에 맞춰 드리블, 슈팅을 선보이는 등 그때 그 추억을 소환한 것이다.

이어진 무대에서 박형준은 ‘농구 퍼포먼스’까지 펼치며 흥겨운 트로트 무대를 꾸몄다. 치어리딩을 하듯 격한 댄스를 소화한 박형준은 열정적인 무대로 출연진들의 환호성을 받았다고. 춤을 추면서 노래를 하는 박형준의 모습에 상대 팀 마저 “굉장히 준비를 많이 한 것 같다”며 폭풍 긴장을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의외의 노래 실력을 뽐낸 박형준은 왕년에 가수를 했던 특별한 이력으로도 주목받았다는 후문. 그는 “부끄럽지만 2집 앨범까지 냈다”고 말하며, 2번의 음반을 냈던 과거를 밝혔다고. 영원한 하이틴 스타 박형준의 트로트 스타 도전기에 더욱 기대가 높아진다. 오늘밤 11시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