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유퀴즈'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 "원빈의 '아저씨' 촬영 골목, 우연히 발견"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01. 27. 21:02

기사 도구 모음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김태영 매니저가 등장, 영화 촬영 장소를 섭외하러 다닌 일화를 공개했다.

김윤석, 하정우 주연의 영화 '추격자'를 언급한 그는 "그런 골목들도 밤에 가야 하지 않냐. 그 분위기에 맞게 그 시간에 가서 공포를 느껴야 한다"라고 해 MC 유재석, 조세호를 놀라게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김태영 매니저가 등장, 영화 촬영 장소를 섭외하러 다닌 일화를 공개했다.

김윤석, 하정우 주연의 영화 '추격자'를 언급한 그는 "그런 골목들도 밤에 가야 하지 않냐. 그 분위기에 맞게 그 시간에 가서 공포를 느껴야 한다"라고 해 MC 유재석, 조세호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폐건물 같은 데도 자주 간다"라고 덧붙이자 유재석은 "난 그건 못하겠다. 못할 것 같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에 김태영 매니저는 "무서우니까 안전 삼단봉을 차고 다닌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특히 그는 영화 '아저씨'에 나오는 골목을 우연히 발견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아저씨' 속 전당포 골목이 소미(김새론)가 사는 집 골목이다. 여기는 부산에서 찾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찾으려고 노력했을 때는 안 보이다가 고가도로에서 쭉 내려오다 두리번거렸는데 골목과 골목 사이에 좁은 공간이 있더라. 1초도 안되는 시간에 딱 봤는데 '여기 하면 좋겠다' 싶었다"라고 회상했다.

영업 전략도 공개했다. 김태영 매니저는 "좋은 장소를 보여주기 전에 나머지 B급, C급 장소들을 먼저 보여준다. 가장 좋은 장소를 빛낼 수 있게 그렇게 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 감독님들이 '이거다. 이거 왜 안 줬어' 이런 얘기가 나온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에 유재석과 조세호는 예능인으로서 크게 공감했다. 조세호는 "개인기 중에 센 거는 미리 안 한다. 마지막 필살기로 최홍만을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