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유퀴즈' 김태영,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타짜'부터 '아저씨'

김미화 기자 입력 2021. 01. 27. 21:00

기사 도구 모음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 대표가 입담을 전했다.

가장 먼저 만난 사람은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 대표.

촬영 장소를 찾아 지구 스무 바퀴를 돈 김태영은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다.

이날 김태영 대표는 우리가 영화, 드라마, 광고를 보며 "도대체 이런 장소는 누가 어떻게 찾아낼까"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방송화면 캡처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 대표가 입담을 전했다.

27일 오후 방송 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직접 스포트라이트를 받지는 않지만, 묵묵히 자기 할 일을 해나가며 존재만으로도 빛이 나는 보이지 않는 영웅들과 만났다.

가장 먼저 만난 사람은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 대표. 촬영 장소를 찾아 지구 스무 바퀴를 돈 김태영은 국내 1호 로케이션 매니저다.

영화 '타짜', '아저씨', '내부자들', '추격자' 등 김태영의 발길이 닿은 작품만 3,000편이 넘는다고. 이날 김태영 대표는 우리가 영화, 드라마, 광고를 보며 "도대체 이런 장소는 누가 어떻게 찾아낼까"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김태영 대표는 "영화 감독들과 미팅을 할 때 A안을 두고 B안과 C안을 이야기 하다가 나중에 A안을 꺼낸다. 그러면 '그래 이거지'한다"라며 영업 비밀을 전했다.

또 김태영 대표는 한국에서 안 다녀본 곳이 없다고 말하며 가장 아름다운 장소로 창녕 우포늪을 꼽았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