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신예 최소윤 '이미테이션'으로 안방극장 데뷔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1. 27. 20: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배우 최소윤. 플로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최소윤이 KBS2 드라마 ‘이미테이션’(이하 이미테이션)으로 데뷔를 한다고 소속사가 27일 전했다.

최소윤 소속사 플로우스엔터테인먼트는 “최소윤이 올 상반기에 방송되는 드라마 ‘이미테이션’(감독 한현희, 작가 김민정,최선영, 제작 히든시퀀스, 기획 카카오페이지, KBS)에서 본명 그대로인 ‘소윤’역으로 현재 촬영 스케쥴을 소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윤’은 극 중에서 아이돌 그룹 ‘샥스’의 팬클럽 임원으로 열정적으로 샥스를 응원하고 힘이 될 수 있게 서포트하며 사생팬과는 다른 순수한 마음으로 샥스를 사랑하는 팬이다. 사생팬으로부터 샥스를 지키려는 캐릭터로 도도한 모델 이미지와는 다르게 순수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배우 최소윤은 현재 광고계에서 떠오르는 블루칩으로 지금까지 50여개의 광고를 진행하였고 ‘이미테이션’을 통해 연기자까지 활동 영역을 넓힌다.

소속사 관계자는 “최소윤이 연기자로는 처음으로 드라마에 공식 데뷔하게 되었다. 누구보다 잠재력이 많은 연기자로 연기가 처음답지 않게 안정적이고 캐릭터에 잘 녹아드는 연기력으로 모델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인정 받을 것” 이라며 “이번에 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연기자로서의 변화된 모습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인사드릴 예정이니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