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경제TV

이성미 "우리가 '미투' 했다면 죽은 X도 일어나야"

이휘경 입력 2021. 01. 27. 18:57

기사 도구 모음

이성미가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를 언급하며 개그우먼의 고충을 털어놨다.

26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 언니_이경실'에는 '이경실! 박나래, 장도연, 이종석?? 우리가 키웠잖아ㅣ이성미, 미투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된다"ㅣ출연 때문에 형곤이가 머리 심은거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휘경 기자]

이성미가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를 언급하며 개그우먼의 고충을 털어놨다.

26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 언니_이경실'에는 '이경실! 박나래, 장도연, 이종석?? 우리가 키웠잖아ㅣ이성미, 미투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된다"ㅣ출연 때문에 형곤이가 머리 심은거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성미는 개그계 홍일점의 장단점에 대한 질문에 "(그 시절엔) 그냥 여자 취급을 안 했다. 개그맨 애들 알지 않느냐"라고 호탕하게 말문을 열었다.

이경실은 "우리는 알지만, 사람들은 '여자가 없으니까 많은 사람한테 사랑을 받았겠구나' 그렇게 생각하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성미는 "아휴, 개뿔"이라며 "여자라고 생각을 안 하고 동료라고 생각했다. 우리땐 다 그랬다. 여자 연예인으로 보는 게 아니라 만만하게 봤다. '야 이거 해, 저거 해' 이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 친구였다. 후배라 그러면 밑에 여자 후배들이 왔는데 후배들은 후배대로 바쁘니까 여자로서 대접을 받은 적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경실은 "이성미 씨 뿐만 아니라 우리 개그우먼들은 개그맨들에게 그런 대접을 받았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이성미는 "미투 사건 났을 때 내가 그러지 않았나. 우리가 미투로 저기(폭로) 했으면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한다고"라고 말해 당시 웃픈 사정을 웃음으로 승화했다.

(사진=이경실 유튜브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