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서울경제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전수경과 정면 대결 "숨 막히는 심리전 펼쳐진다"

한은기 인턴기자 eungie@sedaily.com 입력 2021. 01. 27. 18:04

기사 도구 모음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조여정과 '백수정(홍수현 분)'의 소속사 대표 전수경의 정면 대결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연출 김형석 김민태) 측은 27일 강여주(조여정 분)와 윤형숙(전수경 분)의 살 떨리는 만남 스틸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제공
[서울경제]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조여정과 ‘백수정(홍수현 분)’의 소속사 대표 전수경의 정면 대결 현장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연출 김형석 김민태) 측은 27일 강여주(조여정 분)와 윤형숙(전수경 분)의 살 떨리는 만남 스틸을 공개했다.

백수정(홍수현 분)의 소속사 대표인 형숙은 수정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자 분노와 슬픔을 드러냈다. 수정의 장례식장에서 가족 대신 상주를 맡으며 그녀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10회에서 수정의 빈소를 찾은 여주와 마주친 형숙은 그녀를 ‘박여주’라고 불렀고, 이에 여주는 “강여주인데요”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여주가 형숙을 찾아간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분노 가득한 눈빛으로 형숙을 바라보는 여주와 여유 만만한 미소를 띤 형숙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긴장감을 조성한다.

여주가 ‘백수정 살인 사건’의 담당 형사인 장승철(이시언 분, 이하 장형사), 안세진(김예원 분, 이하 안형사), 그리고 어시스트 차수호(김영대 분)와 함께한 모습도 공개돼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15회에서는 강여주와 윤형숙 사이에 숨 막히는 심리전이 펼쳐진다”며 “여주와 형숙의 과거 인연과 함께 ‘백수정 살인 사건’의 도화선이 된 인물이 드러날 예정이니 끝까지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은기 인턴기자 eungi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