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박은석, 기름 부은 파양 논란 해명 "그것이 파양이니까"[이슈와치]

이민지 입력 2021. 01. 27. 14:58

기사 도구 모음

박은석 강아지 파양 의혹 해명에도 비판의 목소리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최근 배우 박은석 동창이라 밝힌 네티즌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박은석이 기르던 비글을 여자친구가 좋아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다른 강아지로 바꿨다는 과거사를 공개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박은석이 어린 강아지를 분양받아 기르다 파양하고 또 다른 강아지를 분양받는 등 행동을 반복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박은석 강아지 파양 의혹 해명에도 비판의 목소리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최근 배우 박은석 동창이라 밝힌 네티즌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박은석이 기르던 비글을 여자친구가 좋아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다른 강아지로 바꿨다는 과거사를 공개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다. 여기에 더해 박은석이 과거 SNS 등을 통해 소개했던 그의 반려견들이 현재 어디로 사라졌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은석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3개월이 된 골든리트리버와 고양이 2마리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박은석이 함께 살던 강아지들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일각에서는 박은석이 어린 강아지를 분양받아 기르다 파양하고 또 다른 강아지를 분양받는 등 행동을 반복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애니멀 호더라는 비판으로도 확산됐다.

이에 박은석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가 진화에 나섰다.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월 27일 "제기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왜곡된 주장이라고 해명했다.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첫번째 의혹이 제기된 푸들은 박은석이 할머니 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었으며 독립 후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았다. 박은석은 형편이 어려워져 회사 숙소에서 생활하게 됐고 결국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는 다른 곳으로 분양을 받았다.

이후 숙소에서 나와 반지하 원룸으로 이사한 박은석은 할머니가 기르던 푸들을 맡게 됐으나 환경이 좋지 않아 다시 친척 누나에게 보내졌다.

박은석 측은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 함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현재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현재도 해당 반려동물들을 키우고 있는 지인들과 교류하며 왕래 중이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박은석 측이 공개한 내용이 모두 흔히 말하는 '파양'과 같은 의미라는 것. 개인적 사정을 떠나 몇차례 반려동물을 키우다 다른 곳으로 보내는 행동은 결국 파양이다. 네티즌들 역시 박은석 측 해명 후 "그것이 파양이니까", "반려동물들을 키우다 다른데 보내고 새로 입양한게 결국 사실이란 소리 아니냐", "신중하지 못했네"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한국에서는 반려동물에 대한 의식이 급속도로 변하고 있다. 강아지 공장은 공분을 일으키고 펫샵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SBS 'TV동물농장', KBS 2TV '개는 훌륭하다',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등 반려동물 관련 프로그램들을 통해 반려동물의 생명이 존중돼야 한다는 의식도 높아진 상황이다.

자연스레 여건이 힘들다면 처음부터 반려동물을 들이지 않아야 한다는 의식도 강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박은석의 행동은 해명 후에도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박은석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는 사정들 때문에 어렵게 결정한 일이었을 터다. 그러나 그만큼 다시 반려동물을 입양할 때 보다 더 신중한 모습을 보였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소속사 측은 "박은석 배우는 이전 일을 초석 삼아 더 이상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임을 전해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동창이라 밝힌 네티즌의 주장에 대해서는 " 비글과 관련된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키우던 반려동물들은 지인과 가정 분양을 통해 입양이 이뤄졌으며, 비글 또한 키운 적 없던 동물로 사실이 아닌 글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왜곡되고 있어 안타까운 상황이다"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