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일간스포츠

'루카' 김래원, 액션장인-멜로장인 타이틀 재입증할까[종합]

황소영 입력 2021. 01. 27. 14: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배우 김성오, 이다희,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루카'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가 한계를 넘어선 액션으로 월화극 전쟁에 뛰어든다. 이미 모든 촬영은 끝났다. 후반작업에 박차를 가하며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겠다는 전략이다.

27일 오후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이하 '루카')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홍선 감독과 배우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가 참석했다.

배우 김성오, 이다희, 김홍선 감독,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세상에 쫓기게 된 김래원(지오),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이다희(구름)와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드라마 '보이스1' '손 더 게스트' 김홍선 감독과 '추노' '해적' '7급 공무원' 등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한 천성일 작가가 장르물 최적화 드림팀으로 의기투합했다.

김홍선 감독은 "'독특한 콘셉트, 색다른 소재, 일반적으로 예상되어 지지 않는 결말이 특징인 작품이다. 전작은 하드한 사건들 중심의 이야기였다. 배우들의 시선을 주관적으로 보려고 했다면, 이번 작품은 객관적으로 빠져서 배우들이 하는 모습을 보려고 했다"면서 "많은 연출자들이 판타지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지만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 많은 CG와 액션이 필요해 어려운 작품인데, 작가님의 대본을 보고 도전 의지를 다졌다"라고 말했다.

캐스팅 비화에 대해 "배우들이 함께 작업을 해준다는 것만으로도 큰 힘을 받았다. 이런 작품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기존에 보여줬던 모습들도 있지만 김래원 배우와 현장에서 대화를 나누며 촬영한 후 편집실에 들어가서 보면 사이사이 미묘한 감정이나 순간까지 놓치지 않고 다 표현해놨더라. 있었으면 하는 것들도 있고 그래서 이런 부분을 찾으며 작업하는 게 흥미롭다. 역시 내공이 깊은 배우라고 생각했다"라고 칭찬했다.

'루카'가 다루는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이 제기됐다. 김 감독은 "복합체와 유기체들이 다 같을 수도 있지만 다 다를 수도 있지 않나. 이걸 보여준다. 액션이나 CG가 드라마를 구성하는 데 있어서 필요하고 보여줄 수 있는 요소지만 그것보다 '루카'라는 프로젝트에 들어와 있는 캐릭터들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아가는 스토리가 중심이다. 존재를 찾으려고 뛰어다니다 보니 서로를 바라보고 부딪치다 보니 대척점에 설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걸 복합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부제가 '더 비기닝'이다. 시즌제를 계획하고 만든 것인지 묻자 부인했다. "이 이야기가 어떠한 이야기의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 12부작인데 다 보고 나면 '뒤에 또 다른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겠구나!'란 건 느낄 수 있겠지만 그 출발점을 좀 더 심도 있게 다루고 싶었던 것뿐이다. 물론 시청률이 좋다면 시즌2가 제작될 수 있지 않겠는가"라며 수줍게 미소를 지었다.

배우 이다희와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배우 김성오와 김래원이 2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새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연출 김홍선)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유일하게 그를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으로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상호, 박혁권 등이 열연한다. 2월 1일 첫 방송. 〈사진=tvN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1.27/

김래원은 이번 작품을 통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장르물은 첫 작품이다. "판타지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늘 있었다. 이번에도 거절하려고 했는데 천성일 작가님이 있고, 김홍선 감독님의 '손 더 게스트'를 너무 좋게 봤다. 크게 감동받았다. 믿고 보는 촬영 감독님과 옆에 있는 배우들을 보니 정말 빠져나갈 길이 없었다"라고 출연 계기에 대해 털어놨다. '멜로장인'이란 수식어답게 이번 작품에서도 멜로 라인을 만나볼 수 있다. "이다희 씨와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가 있다. 많은 대화를 나누며 감정선을 만들어갔다"라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다희는 액션 본능을 장착한 걸크러시 형사로 돌아온다. 한층 무르익은 카리스마 연기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감독님과 작가님이 장르물의 대가가 아닌가. 멜로 장인이자 액션 장인인 래원 오빠, 여기에 성오 오빠까지 있어 정말 안 할 이유가 없는 작품이었다. 좋은 배우들이 많이 출연한다. 이 작품에서 내가 제일 부족한 것 같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미세스 캅' 이후 6년 만에 재도전하는 형사 역할이기도 하다. 이다희는 "강력반 형사라는 직업적인 면에서는 비슷하지만 이 작품엔 어른 멜로가 담겨 있다. '미세스 캅'이 라이트한 느낌이었다면, '루카'는 좀 더 묵직할 것"이라고 전했다. 액션 연기가 극 중 중요한 요소인 만큼 김 감독의 지시 아래 꼼꼼하게 준비했다고 밝혔다. 옆에 있던 김래원은 "진짜 깜짝 놀랐다"면서 "이다희 씨가 액션을 잘하기도 하고 진짜 열정적이다. 여기저기 많이 다쳤을 텐데 아랑곳하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하더라"라고 치켜세웠다.

김성오는 극 중 특수부대 출신 공작원 이손으로 변신, 살아남기 위해 김래원과 지독한 추격전을 벌인다. "TV를 돌리다가 이 작품을 접했다면 굉장히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아 참여했다. 내가 재밌어 끌렸다"라면서 "감독님 덕분에 정상까지 잘 올라갔다가 내려올 수 있었다. 기대해도 좋다"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작품이라고 강조한 '루카'는 2월 1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