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액션·멜로·결말 안 뻔해"..김래원X이다희 '루카', 장르물 드림팀 출격[종합]

김선우 입력 2021. 01. 27. 14:51

기사 도구 모음

믿고 보는 장르물 드림팀이 '루카'로 뭉쳤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유일하게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김래원은 "이다희는 액션을 정말 잘하고 열정도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액션과 멜로, 결말까지, '루카' 팀이 자신한 강점은 '뻔하지 않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믿고 보는 장르물 드림팀이 ‘루카’로 뭉쳤다.

27일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이하 루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유일하게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OCN ‘보이스1’, ‘손 더 게스트’의 김홍선 감독, KBS2 ‘추노’, 영화 ‘해적’의 천성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홍선 감독은 “‘루카’는 독특한 콘셉, 색다른 소재, 일반적으로 예상되어지 않는 결말의 구조가 매력이다”라며 “많은 연출자들이 판타지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하지만 두려움을 갖고 있다. 여러가지 환경이나 여건도 맞아야 하고 많은 CG들이 들어오고 액션도 많아서 어려운 작업이다. 그런데 대본을 보고 도전할 시점이 아닌가 싶어 시도하게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여기에 KBS2 ‘흑기사’ 이후 3년만에 복귀한 김래원에 이다희, 김성오, 진경, 김상호, 박혁권, 안내상 등이 합류해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도 기대감을 더한다.

김래원은 “나 역시 판타지물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늘 있었다. 정중하게 거절한 적도 있다. 이번도 그러지 않을까 했는데 감독님의 ‘손 더 게스트’를 너무 재밌게 봤다. 쉽지 않은 작품인데 연출에 감동 받았다. 작가님, 카메라 감독님, 배우분들도 다 좋아서 빠져나갈 길이 없었다”고 답했다.

SBS ‘미세스캅’ 이후 6년만에 형사 역할에 재도전한 이다희도 “안할 이유가 없었다. 감독님이 액션 본능을 깨워주셨다. 드라마에 나오는 액션신이 뛰어나서 보는 재미가 있을거다”라고 이야기했다. 김래원은 “이다희는 액션을 정말 잘하고 열정도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루카’는 추격액션 뿐 아니라 두 배우의 멜로도 만날 수 있다. 이다희는 “뻔하고 진부한 멜로가 아니고 어른 멜로가 나온다. 그 부분이 다르지 않나 싶다”고 설명했다.

액션과 멜로, 결말까지, ‘루카’ 팀이 자신한 강점은 ‘뻔하지 않음’이다. 빌런 역시 남다르다. 김성오는 “시나리오를 보고서 이 드라마가 완성돼서 내가 집에서 TV를 돌리다가 이 드라마를 접했으면 굉장히 볼 수 있을거 같아서 하게 됐다. 그냥 내가 재밌었다”며 “이손은 빌런인거 같기도 하고 아닌거 같기도 하고 어렵다. 그외에도 액션이 많고 액션을 더 풍성하게 해주는 CG나 볼거리들이 많다. 시간 가는줄 모르고 드라마 보실수 있을거다”라고 확신했다.

마지막으로 이다희는 “첫방송을 보면 계속 보게 되실거다. 그건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 정말 TV로 보기 힘들었던 그런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인간의 진화, 휴먼테크 세계관 등 장르물 드림팀이 만들어낼 ‘루카’가 장르물 역사에 새로운 한줄을 기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월 1일 오후 9시 첫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tvN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