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루카' 이다희 "김래원과 '어른 멜로'..닿을 듯 말 듯"

입력 2021. 01. 27. 14:4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다희가 '루카' 속 김래원과의 멜로 호흡에 대해 귀띔했다.

연출자 김홍선 감독과 주연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등이 참석했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세상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이다희가 '루카' 속 김래원과의 멜로 호흡에 대해 귀띔했다.

김홍선 감독이 아니었으면 김홍선 감독이었기 때문에 정상에 올라갔다 내려오지 않았나 싶다.

케이블채널 tvN 새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이하 '루카') 측은 27일 오후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연출자 김홍선 감독과 주연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다희는 김래원과의 멜로 연기에 대해 "대놓고 보여지는 멜로가 아닌, 닿을 듯 말 듯 하는 관계를 보여준다. 그런데 그게 답답하고 짜증나는 게 아니라 안타깝게 볼 수밖에 없는 멜로가 나올 거다. 그래서 '어른 멜로'라고 말씀드린 거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그는 "김래원 오빠가 놓치고 갈 수 있는 부분들을 짚어주고, 저도 따라가면서 잘 연기를 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세상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가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오는 2월 1일 밤 9시 첫 방송 예정.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