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뉴스1

[N해외연예] 엘리엇 페이지, 트랜스젠더 선언 두달만에 아내와 이혼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01. 27. 11:30

기사 도구 모음

캐나다 출신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33)가 트랜스젠더임을 밝힌 가운데, 동성 연인이었던 엠마 포트너와 이혼한다.

CNN은 등 외신들은 26일(현지시간) 엘리엇 페이지와 엠마 포트너가 지난 여름부터 별거 후 최근 이혼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엠마 포트너는 인스타그램에 "나는 엘리엇 페이지가 너무 자랑스럽다"라며 "인내와 사생활을 존중하면서 여러분도 매일 트랜스젠더의 삶에 열렬한 지지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지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엘리엇 페이지와 엠마 포트너 © AFP=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캐나다 출신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33)가 트랜스젠더임을 밝힌 가운데, 동성 연인이었던 엠마 포트너와 이혼한다.

CNN은 등 외신들은 26일(현지시간) 엘리엇 페이지와 엠마 포트너가 지난 여름부터 별거 후 최근 이혼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공식 성명서를 통해 "고민 끝에 지난해 여름 별거 후 이혼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라며 "우리는 서로를 최대한 존중하며, 가까운 친구로 남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엘리엇 페이지가 여성에서 남성으로 트렌스젠더 커밍아웃을 한지 두 달여 만에 이혼 소식이 전해져 파장이 인다. 지난해 12월 그는 "내가 트랜스(젠더)라는 것을 여러분께 알리고 싶다"며 엘런 페이지에서 엘리엇 페이지로 개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엠마 포트너는 인스타그램에 "나는 엘리엇 페이지가 너무 자랑스럽다"라며 "인내와 사생활을 존중하면서 여러분도 매일 트랜스젠더의 삶에 열렬한 지지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지지했다. 또한 "엘리엇의 존재는 그 자체로 선물"이라며 "너무 사랑해"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해 충격을 더한다.

이로써 두 사람은 2018년 결혼 후 3년여 만에 이혼을 하게 됐다. 앞서 지난 2014년 인권 포럼에서 커밍아웃을 했던 그는 2018년에 동성 연인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한 바 있다.

한편 엘렌 페이지는 영화 '주노' '인셉션' '엑스맨: 최후의 전쟁' 등에 출연해 국내에도 얼굴을 알렸다.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리즈에 출연했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