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종합] "애들 잘 크고 있어"..'반려동물 파양 의혹' 박은석, 직접 해명

문지연 입력 2021. 01. 27. 10:07

기사 도구 모음

27일 박은석의 소속사인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조선에 "배우 본인에게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박은석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 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 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합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자신의 팬카페에

27일 박은석의 소속사인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조선에 "배우 본인에게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박은석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 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 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은석기시대 저희 은주만 여러분께 걱정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고요.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마세요. 동창분(?) 실명도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입장 나갈 거예요. 항상 많은 관심과 애정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실거예요"라는 글을 남겼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가 남긴 글이 화제가 됐다. A씨는 "'펜트하우스' 나왔던 예대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라며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은 진짜 싫다"라고 게재했다. 이는 박은석을 겨냥한 글로 보인다. 박은석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3개월된 골든 리트리버 몰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와 모하니를 키우고 있다고 밝혔기 때문.

이 글이 화제가 되자 박은석의 팬들 사이에서도 비슷한 의혹이 제기됐다. 박은석은 몰리와 모해, 모하니 전에도 반지하에서 고양이 두 마리와 2016년 토이푸들 로지, 대형견 데이지 등을 키웠으나 방송에 나오지 않았기 때문. 또한 박은석이 키운 반려동물들이 모두 품종견, 품종묘이며 반려동물 SNS 계정 역시 따로 운영 중이다.

박은석은 지난해 SBS '펜트하우스'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고, '나 혼자 산다'에 입성해 사생활도 관심을 받았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