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김경진 "아내 몰래 키우던 뱀 집 안에서 실종"..전수민 '충격' ('언니한텐 말해도 돼')[MD리뷰]

입력 2021. 01. 27. 06:30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김경진의 아내이자 모델 전수민이 남편의 충격적인 취미 생활을 폭로해 주위를 경악케 했다.

그러나 결혼 한 달 만에 "제 3자가 된 느낌"이라며 김경진의 취미생활을 폭로했는데, 전수민을 외롭게 한 건 집 안에 넘쳐나는 생물들 때문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개그맨 김경진의 아내이자 모델 전수민이 남편의 충격적인 취미 생활을 폭로해 주위를 경악케 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전수민이 출연해 고민거리를 털어놨다.

결혼 8개월 차 새댁 전수민은 "남편을 두 번째 만났을 때 내가 먼저 손을 잡았다"고 고백했다.

"김경진의 어떤 매력에 끌렸냐"란 질문에 전수민은 "처음 저한테 물고기 키우는 사진을 보내고 중국어를 공부하거나 피아노 치고 있는 영상을 보내줬는데, 건강한 취미생활을 갖고 시야도 넓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며 김경진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결혼 한 달 만에 "제 3자가 된 느낌"이라며 김경진의 취미생활을 폭로했는데, 전수민을 외롭게 한 건 집 안에 넘쳐나는 생물들 때문이었다.

이들 부부 집에는 장수풍뎅이와 애벌레 100마리, 거북이, 비단 잉어와 새우 등이 있고, 김경진이 전수민 몰래 키운 초소형 뱀인 웜스네이크는 집 안에서 실종됐다는 충격적인 사실도 뒤늦게 공개됐다. 또 지인에게 철갑상어를 분양받은 사실도 고백해 주위의 분노를 유발했다.

전수민은 "둘이서만 행복해야 할 신혼에 남편이 한마디 말도 없이 데려왔다"며 "남편과 2세 계획은커녕 엄두도 안 난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전수민의 불만에도 김경진은 "(화장실에) 장수풍뎅이로 꽉 채울 거다"라며 이기적인 모습을 보였고, 스튜디오에 100번째로 태어난 애벌레를 갖고 나와 자랑하기까지 했다.

전문가는 김경진에게 "둘이 사는데 나한테만 좋은 거다. 기혼자인데 미혼자처럼 생활하는 면이 많이 보인다. 전수민의 배려로 김경진의 취미생활이 이어지고 있는 건데, 이를 당연하게 생각한 것 같다"며 지적했다.

김경진은 "처음에는 '왜 불만이지?' 했는데 들어보니 제가 많이 무심하고 부족했다. (전수민이) 아내가 되니까 모든 걸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