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아내의맛' 함소원, 주식 몰래한 ♥진화에 '분노'→200억 슈퍼개미에 특급과외[종합]

정유나 입력 2021. 01. 26. 23:5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200억 슈퍼개미에 특급 주식 과외를 들었다.

26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이필모-서수연 부부, 함소원-진화 부부, 배우 김예령과 딸 김수현, 사위인 전직 야구 국가대표 선수 윤석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카드값을 살펴보면서 지출 내역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그런데 작년 지출액이 무려 1억원 이상이었다. 이에 대해 함소원은 "작년에 시어머님과 9개월간 살았는데 식대가 굉장히 많이 나갔다. 그건 아낄수가 없는 돈이었다"면서 "또한 이모님 월급과 보험비가 꽤 나간다"고 말했다.

특히 진화는 한달에 100만원만 쓰기로 한 약속을 어기고 120만원 이상을 사용해 함소원을 화나게 했다. 이에 함소원은 친구를 대신해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돌아온 진화에게 "왜 약속을 어기고 120만원이나 쓴거냐"고 폭풍 잔소리를 했다.

이때 진화는 친구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고는 방으로 급하게 들어가 컴퓨터를 봤다. 함소원 몰래 주식을 시작했던 것. 진화는 곧바로 주식하는걸 걸렸고, 함소원은 "주식이 얼마나 위험한지 모르냐. 이미 돈을 잃은 이상 장난은 아니다. 전문가도 어려운게 주식이다. 공부는 한거냐"고 지적했다. 이에 진화는 "재미삼아 한거다. 얼마 안했다"고 항변했지만, 알고보니 300만원이나 투자했다.

계속해서 진화는 "잃으면서 배우고 있다. 손해를 보면 자연스럽게 공부가 된다"고 자기 주장을 펼쳤고, 이에 함소원은 "이참에 그러면 공부를 하자"면서 투자 아카데미 대표 이정윤을 찾아가 특급 주식 과외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200억 슈퍼개미 이정윤은 "어렸을 때부터 부자에 대한 꿈이 있었고, 주식 투자를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공부를 많이 했다"면서 "처음에 10만원으로 시작했는데, 계속 투자해서 20대부터 3~4년동안 100억 가까이 벌었다. 현재 200억의 자산가가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종목 선정 팁으로 "투자는 셀프다. 수익이 나던 안나던 내가 직접 종목을 선정해야한다. 그런데 사람들 절반은 지인에 휘둘려서 투자한다. 의존적으로 투자하면 실력이 제자리 걸음이 된다"고 중요한 얘기를 들려주었다. 또한 "그 회사의 재무제표를 잘 분석해서 안정성과 성장성을 갖춘 좋은 회사를 찾아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정윤은 투자만으로 절대 부자가 될 수 없다며 "1단계는 지출을 줄여야한다. 소득은 정해져 있지만 지출을 줄이는건 당장 할 수 있는 노력이다. 2단계는 자기 계발로 소득을 늘려야한다. 지출을 줄이고 소득을 늘려서 시드머니를 확보하는게 중요하다"고 투자에 앞서 지출을 줄이고 소득을 늘리는 기본에 충실할 것을 강조했다.

김예령과 딸 김수현은 자선 화보 촬영을 앞두고 단기간에 고강도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아동학대 피해자들을 위한 자선 화보를 찍기로 결정한 김예령, 김수현 모녀는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죽음의 홈트로 지방을 불태우며 몸만들기에 나섰다. 그러나 두 사람의 고군분투에도 윤석민은 옆에서 과자를 먹으며 유유자적 지켜보는가 하면, 운동 자세를 지적하는 등 입만 바쁘게 움직였다.

특히 윤석민은 김예령, 김수현 모녀의 운동법을 보다 못해 직접 나섰고, 짐볼을 이용한 홈트를 직접 가르치며 열혈 강사로 변신했다. 전직 야구 국가대표 윤석민은 쉽지 않다는 '짐볼 위에서 무릎으로 중심 잡기'를 한 번에 성공하면서 녹슬지 않는 운동신경까지 뽐냈다.

이후 '요리 큰손' 김수현은 달걀을 이용한 다이어트 음식을 선보였다. 맛과 비주얼은 물론 칼로리까지 잡은 일명 '에그 버거'를 30개나 완성한 것도 모자라, 김장을 방불케 하는 엄청난 양의 샐러드를 만들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식사를 하며 윤석민은 "그런데 둘 다 50kg이 안되지 않느냐"고 물었고 김예령은 "난 태어나서 50kg 넘어본 적이 없다. 오히려 딸을 낳고 살이 더 빠졌다. 48kg이 넘어가면 힘들다"고 답해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김예령, 김수현 모녀는 화보 촬영 전 조용재 사진작가를 만나 콘셉트 회의와 예행 촬영을 했다. 시밀러룩이지만 반전미를 발산하는 콘셉트로 촬영했고, 모녀는 우열을 가리기 힘든 우아한 미모를 발산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김수현은 무려 7년 만에 화보를 찍는데도 불구, 카메라 앞에 서자마자 곧바로 표정이 돌변하며 여배우 포스를 풍겼다. 김수현은 아이유가 입었던 옷도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냈고, 아내의 색다른 모습에 윤석민은 "오랜만에 예쁜 얼굴 본다. 진심으로 예쁘다"면서 아내를 애정 넘치는 눈빛으로 바라봤다.

jyn201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