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아내의 맛' 진화,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쩔쩔..이필모는 나홀로육아 도전(종합)

이게은 입력 2021. 01. 26. 23:50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 배우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도전했고, 이필모는 나홀로 육아에 힘썼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이필모·서수연, 김예령 가족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진화는 편의점에서 일하는 친구의 빈자리를 메꾸기 위해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또 주식을 하는 진화를 못 미더워한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주식 공부를 하자고 제안, 슈퍼개미 이정윤을 만나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아내의 맛' 배우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도전했고, 이필모는 나홀로 육아에 힘썼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이필모·서수연, 김예령 가족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진화는 편의점에서 일하는 친구의 빈자리를 메꾸기 위해 편의점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결제하는 과정과 방법 등을 배운 진화는 혼미한 모습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편의점 행사, 결제 방법 등이 너무 다양했기에 스튜디오에서도 진화의 적응을 걱정했다.

뒤이어 진화는 홀로 편의점을 지켰다. 첫 손님 응대에서부터 어려움에 직면했는데, 차분하게 처리하며 결제에 성공했다. 그다음 손님은 카드가 아닌 현금을 내밀어 또 진화를 당황하게 했고, 설상가상으로 손님들이 뒤이어 줄을 섰다.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한 진화는 "너무 어렵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함소원은 자신의 아르바이트 경험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함소원은 "미스코리아 대회를 나가려고 미용실을 갔더니 500만 원이 필요하다고 하더라. 아이스크림, 커피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했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들어 500만 원을 벌 수 없겠더라. 그래서 화장실만 맡는 건물 청소를 했다. 투잡 병행이 가능해서 목욕탕 청소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낼 수 있었다"며 "지금도 화장실 청소는 이모님이 아닌 제가 맡는다"며 자신을 보였다.

다시 돌아온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 함소원은 카드값 지출을 보며 혀를 찼다. 진화의 씀씀이가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였다. 함소원은 "원래 100만 원을 쓰기로 했는데 얼마 전부터 120만 원을 넘겼다"며 진화에게 왜 지출이 많았냐고 물었다. 또 주식을 하는 진화를 못 미더워한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주식 공부를 하자고 제안, 슈퍼개미 이정윤을 만나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그런가 하면 이필모는 서수연이 아들 담호의 육아에 열중일 때 대본 연습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곧 새 드라마 출연을 앞두고 있다고. 서수연은 "다른 건 몰라도 대본 연습하는 시간만큼은 지켜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필모는 담호가 계속 칭얼대자 연습을 멈추고 육아에 참여했다. 이어 서수연은 레스토랑을 봐달라는 오빠의 연락을 받았고, 이필모는 홀로 담호를 보게 됐다. 담호는 서수연과 헤어질 때는 눈물을 보였지만 이필모가 귤을 주고 책을 읽어주며 놀아주자 금세 밝아졌다.
김예령은 딸 김수현과 함께 동반 화보 촬영에 나섰다. 스튜디오는 이 모녀의 남다른 미모에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김수현은 7년 만의 화보 촬영인데도 마치 프로같이 포즈와 표정 모두 능숙하게 소화해 놀라움을 안겼다. 잠시 후 화보를 지켜보고만 있던 윤석민도 김수현과 함께 화보 촬영에 임하기도 했다. 입맞춤을 앞둔 포즈로 설렘으로 물들였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조선 방송화면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