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아맛' 함소원 "화장실 청소·목욕탕서 일해..투잡으로 500만원 이상 수익"

이게은 입력 2021. 01. 26. 22:59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 배우 함소원이 과거 자신의 아르바이트 이력에 대해 밝혔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다시금 남다른 생활력을 드러냈다.

함소원은 "미스코리아 대회를 나가려고 미용실을 갔더니 500만 원이 필요하다고 하더라. 아이스크림, 커피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했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들어 500만 원을 벌 수 없겠더라. 그래서 화장실만 맡는 건물 청소를 했다. 투잡 병행이 가능해서 목욕탕 청소도 했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아내의 맛' 배우 함소원이 과거 자신의 아르바이트 이력에 대해 밝혔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다시금 남다른 생활력을 드러냈다.

함소원은 남편 진화가 편의점 아르바이트하는 모습을 본 후, 자신의 아르바이트 경험을 털어놨다. 함소원은 "미스코리아 대회를 나가려고 미용실을 갔더니 500만 원이 필요하다고 하더라. 아이스크림, 커피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했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들어 500만 원을 벌 수 없겠더라. 그래서 화장실만 맡는 건물 청소를 했다. 투잡 병행이 가능해서 목욕탕 청소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00만 원 이상의 수익을 낼 수 있었다"며 "지금도 화장실 청소는 이모님이 아닌 제가 맡는다"며 자신을 보였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조선 방송화면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