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 배동성 딸' 싱글맘 배수진 "4세 아들, 아빠한테 가고 싶다고 해" 울먹

조윤선 입력 2021. 01. 26. 22:18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배동성의 딸 배수진이 아들이 떠날까 봐 두렵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의 다음주 예고편에는 배수진이 등장했다.

예고편 영상에서 배수진은 "네 살 아기 키우는 싱글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배수진은 "지금도 아빠한테 가고 싶다고 하니까 그럴 때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못 해주는 게 있을까 봐 더.."라며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맨 배동성의 딸 배수진이 아들이 떠날까 봐 두렵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의 다음주 예고편에는 배수진이 등장했다.

예고편 영상에서 배수진은 "네 살 아기 키우는 싱글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아들이) '엄마 싫어. 아빠랑 살래' 할까 봐..."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배수진은 "지금도 아빠한테 가고 싶다고 하니까 그럴 때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못 해주는 게 있을까 봐 더.."라며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본 이지혜는 "너무 짠하다"고 마음 아파했다.

한편 배수진은 지난 2018년 7세 연상의 뮤지컬 배우 임현준과 결혼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를 통해 이혼 사실을 알렸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