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경이로운 소문' 시즌2 확정 "조병규→유준상 합류 조율 중" [공식]

신영은 입력 2021. 01. 25. 10:03 수정 2021. 01. 25. 10:36

기사 도구 모음

OCN 토일 오리지널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이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경이로운 소문' 관계자는 25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시즌2 제작 확정은 맞다"며 "다만 촬영일정 및 편성 시기 등 아직 구체적인 사항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이로운 소문'은 마지막까지 통쾌한 악귀 사냥으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24일 종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OCN 토일 오리지널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이 시즌2 제작을 확정했다.

'경이로운 소문' 관계자는 25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시즌2 제작 확정은 맞다"며 "다만 촬영일정 및 편성 시기 등 아직 구체적인 사항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연배우 조병규를 비롯해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 등의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항들을 조율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수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휴먼 히어로물.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극악무도한 영혼들과 이에 맞서 괴력, 사이코메트리, 치유 등 각기 다른 독보적인 능력으로 악귀를 잡는 카운터들의 이야기다.

‘경이로운 소문’은 마지막까지 통쾌한 악귀 사냥으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24일 종영했다. 이날 최종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평균 11% 최고 11.9%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역대 OCN 오리지널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도 평균 8.7% 최고 9.3%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함께 OCN 시청률 역사를 새로 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shinye@mk.co.kr

사진ㅣOCN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