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한국

소유진, 오징어입 버터에 볶아 술안주 요리..최양락 "어느 술에도 어울리겠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01. 25. 00:5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소유진이 절친 심진화, 박솔미를 위해 술안주로 오징어입버터구이를 요리했다.

소유진은 "그거 또 내가 잘 볶잖아"라며 오징어입버터구이를 요리했다.

그는 버터를 두른 팬에 마늘을 볶은 뒤 씻은 오징어입을 넣고 볶다 맛술을 넣어 비린내를 잡았다.

소유진은 안주로 삼을 오징어입버터구이가 어느 정도 완성되자 미리 준비한 술을 꺼내 심진화, 박솔미의 환호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배우 소유진이 절친 심진화, 박솔미를 위해 술안주로 오징어입버터구이를 요리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남편에게 아이들을 맡긴 뒤 절친 심진화의 집에 모여 육퇴휴가를 즐기는 박솔미, 소유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진화는 "우리 세 명이 모였다 하면 빠지지 않는"이라며 냉장고에서 오징어입을 꺼냈다.

소유진은 "그거 또 내가 잘 볶잖아"라며 오징어입버터구이를 요리했다.

그는 버터를 두른 팬에 마늘을 볶은 뒤 씻은 오징어입을 넣고 볶다 맛술을 넣어 비린내를 잡았다. 이어 오징어입이 노릇해질 때까지 더 볶았다.

소유진은 안주로 삼을 오징어입버터구이가 어느 정도 완성되자 미리 준비한 술을 꺼내 심진화, 박솔미의 환호를 받았다.

이를 지켜본 최양락은 "저건 어느 술이건 다 잘 어울리겠다"고 말해 팽현숙으로부터 "뭐든 술안주다"라고 타박을 받았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