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심진화, '워킹맘' 소유진X박솔미 위해 파티→"♥한재석·백종원이 이상형?" 질문('1호가')[종합]

정유나 입력 2021. 01. 25. 00:16 수정 2021. 01. 25. 00:3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 심진화가 박솔미, 소유진과 '찐친 케미'를 자랑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의 집으로 배우 소유진, 박솔미가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진화는 절친한 소유진과 박솔미에게 '육아 휴식'을 선물해주고자 두 사람을 집으로 초대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출연진은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보기 힘든 배우들의 모습에 반가움을 드러냈다.

심진화는 소유진, 박솔미에 대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이다. 같은 여자가 봐도 정말 대단하다"고 칭찬하며 "오늘 육아로부터 해방시켜 주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박솔미와 소유진은 남편인 한재석과 백종원에게 아이를 맡겨두고 심진화의 집을 찾았다고. 소유진은 친엄마가 심진화를 위해서 담근 김치를 시작으로 직접 만든 애플파이와 백종원의 요리책, 김원효를 위한 화장품을 선물했다. 여기에 육아 해방 기념으로 샴페인도 준비해 박솔미와 심진화를 기쁘게 했다.

소유진과 박솔미는 심진화의 집 앞 마당에서 야외 바비큐 파티를 했다. 소유진은 백종원 버금가는 금손 요리 실력을 보여 듬직한 면모를 보였다. 심진화는 "백종원씨에게 가려져서 그렇지 소유진씨도 정말 음식 잘한다"고 칭찬했다.

반면 맏언니 박솔미는 소유진이 손질한 식재료를 망쳐놓고, 테이블 세팅에도 서툰 모습을 보였다. 허당 매력 넘치는 박솔미는 심진화에게 폭풍 구박을 받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심진화는 "박솔미씨는 허당끼가 있고 귀엽다. 소유진씨는 나이는 어리지만 가장 언니같이 든든하다"고 두 사람의 성격에 대해 전했다.

식사 중 심진화는 "우린 소유진의 적극적인 대시로 친해졌다. 이어 박솔미까지 알게 됐다"라며 세 사람의 인연을 공개했다. 박솔미도 "소유진이 먼저 SNS 메시지를 보내 절친한 사이로 발전했다"라고 전했다. 심진화는 소유진에 대해 "처음에는 너무 다가와서 부담스러웠다. 소유진씨가 좋아하면 적극적으로 변하는 스타일이다. 지금은 누구보다 친하다"면서 "소유진을 만난 후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늘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후 심진화는 박솔미와 소유진에게 "이상형과 결혼했냐"고 질문했다. 이에 박솔미는 "내가 늘 얘기하지 않나. TV 볼때마다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바로 나였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소유진은 한재석에 대해 "우리 나라 배우 중에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심진화는 "그럼 뭐에 반해서 결혼한거냐"고 또 한번 물었다. 고민하던 박솔미는 "실수 한 거 같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반면 소유진은 "존경할 수 있고, 날 컨트롤할 수 있는 남자가 이상형이었다. 백종원 오빠가 딱이다"라고 말했고, 심진화는 "난 로또 걸린 것 같다. 결혼하고 좋은 점이 억 배인것 같다"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또한 세 사람은 다 같이 심진화의 트레이드 마크인 땡땡이 옷으로 맞춰 입은 후, 모델 포즈를 취하며 '연희동 땡땡이 패션쇼'를 개최해 '찐친 케미'를 발산했다.

이때 심진화의 남편 김원효가 귀가했고, 그는 세사람을 위해 일일 DJ로 변신해 게임을 진행했다. 이들은 마치 클럽에 온 것처럼 춤추며 육아 스트레스를 날렸다. 소유진, 박솔미는 숨겨진 댄스 실력은 물론, 세련된 이미지와 다른 반전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