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경이로운 소문', 권선징악 '사이다' 결말..조병규 "악귀 사라질 때까지 계속 싸울 것" [종합]

입력 2021. 01. 24. 23:57 수정 2021. 01. 25. 00:13

기사 도구 모음

'경이로운 소문'이 사이다 권선징악의 결말로 막을 내렸다.

2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최종회인 16회에선 신명휘(최광일)의 몸속에 들어간 악귀 지청신(이홍내)을 소환해 퇴치하는 소문(조병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경이로운 소문'이 사이다 권선징악의 결말로 막을 내렸다.

2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최종회인 16회에선 신명휘(최광일)의 몸속에 들어간 악귀 지청신(이홍내)을 소환해 퇴치하는 소문(조병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문, 가모탁(유준상), 도하나(김세정), 추매옥(염혜란) 등 카운터즈는 힘을 합쳐 절대악 신명휘에 맞섰다.

끝내 지청신을 소환해낸 소문. 그는 "이 싸움은 영원히 계속될 거야. 저주받은 운명이 널 고통스럽게 하고, 네 주변 사람들 전부 너 때문에 죽게 될 거야"라고 마지막 발악을 하는 지청신에게 "이게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도 상관없다. 너 같은 악귀 놈들 단 한 명도 안 남을 때까지 내가 또 싸울 거다. 가장 중요한 게 뭔지 아냐? 넌 끝났다는 거다. 이 개자식아"라고 사이다를 날렸다.

이후 소문은 꿈에 그리던 죽은 부모님 소권(전석호), 문영(손여은)과 재회하는 감격의 순간을 맞이했다. 문영은 훌쩍 큰 소문에게 "엄마가 어떻게 우리 아들을 못 알아볼 수 있겠냐. 이렇게 혼자 커버리면 엄마가 미안해서 어떡하냐"라고 눈물을 보였다.

소문은 "엄마 아빠 그렇게 만든 거 나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살았다"라며 "보고 싶었어요. 엄마 아빠"라고 폭풍 오열했다.

신명휘는 살인, 살인 교사, 뇌물 수수 등 각종 혐의로 긴급 체포를 당했고 결국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이에 소문은 신명휘에게 "우리 부모님이 사고가 아니라 살인이라는 걸 알았을 때 그땐 정말 화가 나서 미쳐버릴 것 같았다. 하지만 오늘 이렇게 보니까 당신 잡으려고 애쓰다 돌아가신 부모님이 자랑스럽게 느껴진다. 절대 용서하지 않을 거다"라고 외쳤다.

더욱 막강해진 카운터즈는 전국을 돌며 악귀 퇴치에 나서는 모습으로 유쾌하게 엔딩을 장식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