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1호가' 소유진X박솔미 등장..심진화 "제일 사랑하는 친구들"

이주원 입력 2021. 01. 24. 23:51 수정 2021. 01. 24. 23:55

기사 도구 모음

심진화의 절친인 배우 소유진과 박솔미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깜짝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심진화가 소유진, 박솔미를 초대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소유진은 친정엄마가 담근 김치와 직접 만든 애플파이를 선물로 가져와 심진화를 감동하게 했다.

심진화는 "제 살의 90%가 백종원 씨 지분"이라면서도 "소유진 씨가 오빠에게 가려져서 그렇지, 요리를 진짜 잘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심진화의 절친인 배우 소유진과 박솔미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깜짝 등장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심진화가 소유진, 박솔미를 초대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소유진은 친정엄마가 담근 김치와 직접 만든 애플파이를 선물로 가져와 심진화를 감동하게 했다. 심진화는 "제 살의 90%가 백종원 씨 지분"이라면서도 "소유진 씨가 오빠에게 가려져서 그렇지, 요리를 진짜 잘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심진화는 두 사람에 대해 "제가 제일 사랑하고 제일 친하고 저에게 퍼주는 친구들"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세 사람은 함께 요리를 하며 만찬을 준비했다. 야외 조명 꾸미기부터 맛깔스러운 고기 굽기까지, 단독주택에서 누릴 수 있는 로망이 펼쳐지며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고기 파티와 수다 삼매경에 빠진 가운데 소유진은 남편 백종원에 대해 "남편은 사투리를 인정하지 않는다. 자기는 사투리를 써본 적이 없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가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포맷으로,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JT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