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한국

'한잔해' 박군, 특전사 전역 후 첫 독립.."친한형 집에 1년 얹혀살아 형수님께 죄송"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01. 24. 23:36

기사 도구 모음

'한잔해' 박군이 특전사 전역 이후 친한 형의 집에 얹혀 살다 첫 독립에 나섰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특전사 출신 트로트 가수 박군이 출연해 이상민, 오민석과 함께 집을 보러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상민은 깔끔한 박군의 집을 둘러본 뒤 "그냥 형이랑 계속 살지, 왜 독립을 하려고 하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미운 우리 새끼'

'한잔해' 박군이 특전사 전역 이후 친한 형의 집에 얹혀 살다 첫 독립에 나섰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특전사 출신 트로트 가수 박군이 출연해 이상민, 오민석과 함께 집을 보러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군은 이날 운동방에서 근육 운동을 하다 자신의 집을 찾아온 이상민, 오민석을 맞았다.

이상민은 깔끔한 박군의 집을 둘러본 뒤 "그냥 형이랑 계속 살지, 왜 독립을 하려고 하냐"고 물었다.

알고보니 박군은 1년째 친한 형의 집에 얹혀 살고 있었다. 그는 "방세는 없다"며 "제가 전역한 시기가 코로나랑 겹쳐서 지금까지 일을 한 게 없다"고 설명했다.

박군은 15살 때 어머니가 암 투병을 하면서 가족을 부양하려 직업군인이 됐다. 이후 어머니가 별세하자 전역 후 가수에 도전했다.

친한 형과 형수님, 조카까지 함께 사는 집에 얹혀 살고 있는 박군은 "이사를 가려는 이유가 퇴근 시간이 일정하지 않고 새벽에 들어올 때도 있으니까 형수님과 조카한테 미안했다. 형님한테는 당연히 미안하고"라고 밝혔다.

마침 외출했던 형수님과 조카가 집에 돌아왔다. 이상민은 "박군이 처음 이 집에 들어온다고 했을 때 반대 안 하셨냐"고 물었다.

형수님은 "원래는 휴가 때마다 며칠씩 자고 가고 하니까 솔직히 별로 그런 게 없었다"며 "가족 같고 동생 같고 그랬는데 군인 그만두고 집에 들어온다고 했을 때는 일주일 정도라고 했다. 근데 안 가고 계속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걱정도 되고, 왜 군대를 그만둬서 백수처럼 있을까. 눈치도 보고 안타까웠다"며 "들어오면 짠하니까 밥 챙겨주고 저녁에 들어오면 밥 주고. 저는 밥만 줬다"고 밝혔다.

이상민과 오민석은 박군의 독립을 돕기 위해 함께 집을 보러 나섰다. 이상민은 자신은 이사 경험이 많고, 오민석은 풍수지리를 봐줄 거라며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박군은 집 예산에 대해 "보증금 500에 월세 30~40 생각하고 있다"며 "군 생활하면서 어머니가 계속 암으로 투병하고 계시니까 처음엔 (돈이) 없으니까 빌린 것도 많고 하사 임관하고 대출 받은 것들도 있고 다 갚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군은 15살 나이 때 어머니가 암투병을 시작하면서 가족의 생계를 위해 중국집에서 일하는 등 돈을 벌기 시작했다. 직업군인을 택한 것도 어머니 병원비와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서였다.

이상민과 오민석은 박군의 예산에 맞는 집을 둘러봤다. 첫 번째 반지하를 둘러본 이상민은 집 구석에 있는 전기보일러, 1층으로 난 창문, 변기가 밖에 따로 있는 화장실 등을 꼼꼼히 짚어낸 뒤 다른 집을 보러 가자고 말했다.

언덕 위에 있는 두 번째 집 역시 반지하였다. 두 번째 집은 창문을 열면 담이 보였고, 화장실은 영화 '기생충'과 비슷하게 반 층 위에 변기가 있는 구조였다.

이상민은 "싸고 구조도 나쁘지 않다"며 "마지막 방을 보고 결정했으면 좋겠다. 반지하보다는 옥탑방을 추천하는 편"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박군은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다. 그는 특전사로 15년 간 근무하다 전역한 뒤 2019년 싱글 '한잔해'로 데뷔했다. 이후 지난달 30일 종영한 SBS '트롯신이 떴다2'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