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홈즈' 장동민, 열정 유노윤호에 분노 "명언만 하지 말고 집을 봐"

이주영 인턴기자 입력 2021. 01. 24. 23:30

기사 도구 모음

'홈즈' 가수 유노윤호가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복팀에서는 개그맨 장동민과 함께 가수 유노윤호가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장동민은 "뭐든 대충하는 저와 상극인 코디가 등장했다"며 시작부터 걱정을 드러냈고, 유노윤호는 곳곳마다 명언을 투척하고 붙박이장을 볼 때마다 "붙바라붙박 붙박이장"이라고 열정 가득한 주문을 외워 눈길을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주영 인턴기자]
/사진=MBC '구해줘!홈즈' 방송 화면 캡처

'홈즈' 가수 유노윤호가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35년간 몸담았던 사업을 은퇴한 아버지와 함께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복팀에서는 개그맨 장동민과 함께 가수 유노윤호가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장동민은 "뭐든 대충하는 저와 상극인 코디가 등장했다"며 시작부터 걱정을 드러냈고, 유노윤호는 곳곳마다 명언을 투척하고 붙박이장을 볼 때마다 "붙바라붙박 붙박이장"이라고 열정 가득한 주문을 외워 눈길을 모았다.

장동민은 유노윤호의 텐션에 맞춰주려 애쓰다 결국 폭발했다. 장동민은 '루프탑 리조트'에서 튀어나온 냉장고에 맞춰 가벽을 늘린 인테리어를 보며 "신경쓴 티가 난다"고 말했는데, 유노윤호가 이 때를 놓치지 않고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건 진심이다"라며 또 다시 명언을 투척한 것. 장동민은 "자꾸 명언만 하려고 하지 말고 집을 봐라. 강박이냐 뭐냐"며 분노해 웃음을 안겼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