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1호가' 신봉선 "윤형빈, 맨날 같이 코너 짜자고 해서 날 좋아하는 줄.."

하수나 입력 2021. 01. 24. 22:57

기사 도구 모음

신봉선이 개그계 염문설에 대해 언급하며 차진 입담을 과시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선 신봉선이 출연한 가운데 계그계 염문설 속 신봉선의 어록이 공개됐다.

동료 코미디언들은 신봉선의 염문설 어록을 언급했고 "윤형빈, 날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정경미와 결혼하더라"라는 어록이 소환됐다.

신봉선은 "맨날 코너 같이 짜자고 그래서 날 좋아하는 줄 알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신봉선이 개그계 염문설에 대해 언급하며 차진 입담을 과시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선 신봉선이 출연한 가운데 계그계 염문설 속 신봉선의 어록이 공개됐다. 

동료 코미디언들은 신봉선의 염문설 어록을 언급했고 “윤형빈, 날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정경미와 결혼하더라”라는 어록이 소환됐다.

신봉선은 “맨날 코너 같이 짜자고 그래서 날 좋아하는 줄 알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MC 박미선은 “같이 개그하기가 좋았던 후배였나 보다”고 제 3자의 시각을 언급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개그맨 부부들은 17호 부부를 만들자고 의기투합했고 신봉선과 함께 할 남편감 후보로 류근지, 유민상 등을 언급했다. 그러나 전유성, 엄영수의 이름까지 거론되자 신봉선은 “계그계의 ‘은교’예요, 뭐예요!”라고 버럭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1호가 될 순 없어'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