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최광일과 대결 勝→악귀 이홍내 소환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01. 24. 22:55

기사 도구 모음

'경이로운 소문' 배우 조병규가 악귀 이홍내 소환에 성공했다.

24일 밤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에서는 소문(조병규), 도하나(김세정), 가모탁(유준상), 추매옥(염혜란)이 절대악 신명휘(최광일)와 최후의 결전을 벌였다.

소문은 즉시 악귀를 소환하려고 시도했다.

덕분에 소문은 신명휘로부터 악귀 지청신(이홍내)을 소환할 수 있었고, 지청신은 융의 법에 따라 심판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이로운 소문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경이로운 소문' 배우 조병규가 악귀 이홍내 소환에 성공했다.

24일 밤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에서는 소문(조병규), 도하나(김세정), 가모탁(유준상), 추매옥(염혜란)이 절대악 신명휘(최광일)와 최후의 결전을 벌였다.

이날 카운터즈와 신명휘는 맞대결을 펼쳤다. 더욱 강해진 신명휘는 카운터즈들을 쓰러뜨렸고, 소문 역시 다리를 절며 고통스러워했다. 이를 본 추매옥은 소문의 다리를 치유하려 했지만, 소문은 "이 다리가 훨씬 편하다"라며 다시 맞서 싸웠다.

이어 그는 염력을 통해 신명휘를 공격, 눕히는 데 성공했다. 소문은 즉시 악귀를 소환하려고 시도했다. 그때 신명휘는 "그렇게 해봐라. 늙은이들 영영 못 본다. 저 차 안에 누가 있을 것 같냐"라며 소문의 조부모를 납치해 협박했다.

그 순간 도하나, 가모탁, 최장물(안석환)이 소문의 조부모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 덕분에 소문은 신명휘로부터 악귀 지청신(이홍내)을 소환할 수 있었고, 지청신은 융의 법에 따라 심판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경이로운 소문']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