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슈돌' 윤상현 "♥메이비 없는 상황, 걱정해본 적 많다" 고백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01. 24. 22:34

기사 도구 모음

'슈돌'에서 배우 윤상현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24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우리 집은 시크릿 가든'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이날 나겸, 나온, 희성 삼 남매는 메이비와 함께 아침을 맞이했다.

윤상현은 '슈돌' 출연 이유에 대해 "팝 가수가 메이비를 초대해서 작사를 맡길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며 "아내가 없는 상황을 걱정해 본 적이 많다. 만약을 대비한 나 자신에 대한 시험 같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슈돌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슈돌'에서 배우 윤상현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24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우리 집은 시크릿 가든'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이날 나겸, 나온, 희성 삼 남매는 메이비와 함께 아침을 맞이했다. 특히 삼 남매는 1층과 2층에 있는 텐트를 보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들은 손을 흔들고, 춤을 추며 텐트 안에 있는 제작진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윤상현은 '슈돌' 출연 이유에 대해 "팝 가수가 메이비를 초대해서 작사를 맡길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며 "아내가 없는 상황을 걱정해 본 적이 많다. 만약을 대비한 나 자신에 대한 시험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메이비는 "이런 생각을 했다는 자체가 감동이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후 윤상현은 삼 남매의 주스를 챙긴 뒤 직접 아침 식사를 준비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슈돌']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