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종합] '더 먹고 가' 문정희, 지진희 닮은꼴 남편 언급 "내 눈에 예쁜사람"

손세현 입력 2021. 01. 24. 22:33

기사 도구 모음

문정희가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서는 배우 문정희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방문했다.

문정희는 남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날 문정희는 "제가 남편과 취미가 비슷하다"며 "남편은 원래 회사원인데 (취미로) 저는 춤을 추고 남편은 살사 전문 DJ"라고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문정희가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서는 배우 문정희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방문했다.

이날 문정희는 반려견 마누와 함께 등장,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은 그를 반갑게 맞았다.

문정희는 "'강심장' 때 봤었다"며 구면인 강호동과 인사했다. 당시 그는 예능에 출연해 살사 댄스를 선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강호동이 문정희의 춤 실력을 언급하자 문정희는 "그때 토크를 못하고 춤만 추고 갔다"며 "며칠간 마음에 내상이 좀 있었다"고 '웃픈' 고백을 했다.

이날 임지호는 문정희를 위해 도토리묵 한상을 준비했다. 문정희는 맛있게 먹으며 "음식이 약보다 더 강력하다고 믿는 사람이다. 비타민 챙겨 먹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임강황 하우'를 찾은 이유에 대해 문정희는 "음식이 약보다 더 강력하다고 믿는다"면서 "송윤아 선배님이 먼저 출연하시고 너무 좋으셨었나보다. 선배님이 '너도 꼭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추천했다"며 송윤아의 추천으로 출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즉석에서 송윤아의 하이톤 목소리 성대모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내친김에 문정희는 송윤아와 영상통화를 시도했고, 송윤아는 여전히 하이톤의 밝은 목소리로 멤버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송윤아는 "허리 때문에 병원에 가는 길이다"고 말했고, 임지호는 "빨리 완쾌해서 또 놀러와라"고 말했다.

문정희는 남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날 문정희는 “제가 남편과 취미가 비슷하다”며 “남편은 원래 회사원인데 (취미로) 저는 춤을 추고 남편은 살사 전문 DJ”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MBA 경영수업을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강호동과 황제성이 “지진희 닮은꼴이라고 하던데”라고 묻자, “지진희 닮은꼴이라는 얘기를 듣긴 했다”며 부끄럽게 웃었다. 그러면서 “(닮은꼴이라기보다) 그냥 제 눈에만 예쁜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MBN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