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장동민이 결혼하자고"..장도연, 과거 신봉선 발언 폭로 (1호가)

조혜진 입력 2021. 01. 24. 22: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1호가' 장도연이 과거 신봉선의 발언들을 폭로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어 '1호가')에서 박미선은 "요즘 미모에 물이 오른 보급형 아이유 신봉선"이라고 게스트를 소개했다.

이에 신봉선은 "보급형 아이유 이런 거 하지마라"며 "저의 의견과는 너무 다른 극히 개인적인 의견이다"라고 난처해 했다. 박미선은 그럼 "어이유"라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미선은 "미모에 물이 오른지 몇 년 됐는데 아직 봉선이 미모를 알아주는 남자가 안 나타났네"라며 개그맨과 결혼할까 생각한 적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신봉선은 "'1호가'를 보면서 우리 여자 선배님들이 너무 멋있더라. 일과 가정을 같이 꾸려 나가는 모습을 보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했고, 팽현숙은 "속이 썩는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김영철, 류근지, 김기리, 장동민 등 신봉선과 '썸?'이 있었다는 개그계 동료들이 언급됐다. 특히 장도연은 "내가 아직 '개콘'에 있었으면 김기리는 내 남자였을 거다", "장동민이 결혼하자고 했었다", "윤형빈, 날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정경미랑 결혼하더라" 등 과거 신봉선의 발언을 폭로해 이목을 모았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