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미우새' 임원희→김준호 '완벽한 타인' 게임..연락 단 한 통 '씁쓸'

이아영 기자 입력 2021. 01. 24. 22:28

기사 도구 모음

'돌싱포맨'의 '완벽한 타인' 게임이 상처만 남겼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새해 첫날부터 임원희의 집에 이상민, 탁재훈, 김준호가 모였다.

그러자 김준호는 영화 '완벽한 타인'에 나오는 게임을 하자고 했다.

이상민은 전화 오면 집에 가는 걸로 하자고 제안하며 "아무도 집에 못 갈 것 같다"고 자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돌싱포맨'의 '완벽한 타인' 게임이 상처만 남겼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새해 첫날부터 임원희의 집에 이상민, 탁재훈, 김준호가 모였다.

김준호는 세 사람에게 "만난 지 2시간이 됐는데 전화 한 통, 문자 하나 없느냐"고 물었다. 이상민은 왔는데 확인하지 않은 거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영화 '완벽한 타인'에 나오는 게임을 하자고 했다. 휴대전화로 오는 모든 연락을 공개하자는 것이다. 이상민은 "난 문제 없다"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게임의 의미가 무색하게 아무에게도 전화가 걸려오지 않았다. 탁재훈은 그냥 술이나 먹자고 했다. 이상민은 전화 오면 집에 가는 걸로 하자고 제안하며 "아무도 집에 못 갈 것 같다"고 자조했다. 이때 처음으로 휴대전화가 울렸다. 바로 이상민에게 온 하하의 새해 인사였다. 그러나 그 이후로 오랫동안 잠잠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