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신봉선 "'보급형 아이유' 그런 거 하지 마" 급 호소 (1호가)

이주원 입력 2021. 01. 24. 22:20 수정 2021. 01. 24. 22:43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신봉선이 '1호가 될 순 없어'에 게스트로 출격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이 스튜디오를 찾는 모습이 펼쳐졌다.

신봉선이 "평소 방송 보면서 여자 선배님들이 일과 가정을 같이 꾸려나가는 모습을 보니 너무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선배님들만큼 잘할 수 있을까 싶다"라고 하자 팽현숙은 "속은 썩는다"라며 답해 폭소를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우먼 신봉선이 '1호가 될 순 없어'에 게스트로 출격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이 스튜디오를 찾는 모습이 펼쳐졌다.

박미선은 "오늘 손님은 요즘 미모에 물이오른 보급형 아이유 신봉선"이라고 소개했고, 이에 신봉선은 자리에서 일어나 "하지마, 하지 마. 보급형 아이유 그런 거 하지 마. 제 의견과는 전혀 다른, 극히 선배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라며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형이 "미모가 물이 올랐다"라며 칭찬하자 신봉선은 "요즘 살이 올랐다. 개그계 직속 가족들이 모여서 칭찬해주시니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며 쑥스러워했다.

신봉선이 "평소 방송 보면서 여자 선배님들이 일과 가정을 같이 꾸려나가는 모습을 보니 너무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선배님들만큼 잘할 수 있을까 싶다"라고 하자 팽현숙은 "속은 썩는다"라며 답해 폭소를 안겼다.

장도연은 "신봉선 씨가 겸손 모드이지만, 개그계에 염문을 뿌리고 다녔다"라면서 김기리, 장동민, 이원구, 양상국, 윤형빈 등의 개그맨들을 읊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가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포맷으로,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JT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