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차인표 밝힌 #신애라♥ #김종국에 밀린 근육男 #사랑꾼 최수종 비교(미우새)[종합]

이유나 입력 2021. 01. 24. 21:56 수정 2021. 01. 24. 22:2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차인표가 원조 국민 남편의 위엄을 드러냈다.

24일 방송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차인표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차인표는 "몇년 전에 아내가 출연한 적이 있다. 어머님들께서 푸근하게 대해주셔서 고맙다고 하더라"라고 인사했다.

서장훈은 "예전에 신애라 씨가 출연하셨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이상 한다고 하시던데 맞느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배우 차인표가 원조 국민 남편의 위엄을 드러냈다.

24일 방송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차인표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차인표는 "몇년 전에 아내가 출연한 적이 있다. 어머님들께서 푸근하게 대해주셔서 고맙다고 하더라"라고 인사했다. 이어 김종국 엄마에게 "제가 몸짱 이미지가 있었는데 김종국씨에게 물려주게 됐다"고 웃었다.

박수홍의 엄마는 "제가 영화 '차인표'를 봤다. 영화 속에서 옷을 벗으셨는데 몸이 너무 좋으시더라"라며 "저 몸 다봤어요. 욕하시는 신도 좋아요"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서장훈은 "예전에 신애라 씨가 출연하셨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이상 한다고 하시던데 맞느냐?"고 물었다. 차인표는 "1일 5번~6번 정도 한다. 아침에 나갈때, 들어올때, 식후 한번씩 6번 정도 하는것 같다"고 손가락을 셌다. 이어 "밖에 일이 있을때는 전화로 한다"며 "저는 사랑한다는 이야기를 말하는데 신애라 씨는 답으로 '나두'라는 말을 제일 많이 한다. '어지르지마' '그만좀해' 라는 말도 있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동엽이 형은 형수님에게 사랑한다는 말 몇번 하냐?"고 물었고, 신동엽은 "요즘은 10번"이라고 뻔뻔하게 답했다. 이에 차인표는 "저도 한 12번 하는 것 같다"고 급히 늘려 웃음을 안겼다.

최근 공개된 영화 '차인표'에 대해서는 "현실과 허구를 오가면서 현실의 제가 영화 속 차인표로 출연하면서 다룬 줄거리"라고 설명했다. 영화를 본 박수홍 엄나는 '포크레인신' 등을 자세히 말하며 팬심을 전했다.

사랑의 유효기간에 대한 차인표 어록, '사랑의 유효기간은 둘중 한명이 눈을 감을때까지다'라는 말에 "둘중에 한명이 눈 감으면 다른 한명은 어떻게 되냐. '둘다 눈감는 날로'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차인표는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고 싶으냐?'는 말에 생각보다 긴 시간 텀을 두면서 "제 아내가 뭐라고 대답을 했는지 기억이 안나서 텀이 길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기독교인이라서 다시 태어나는걸 믿지 않습니다"라고 질문을 유연하게 피했다.

차인표가 32년째 한결같이 유지하고 있는 근육에 대한 사랑도 공개됐다. 2001년과 2019년 사진을 공개한 차인표는 "지금은 배에 좀 지방이 몰려있다. 그래도 나이가 있으니까 저 정도는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매일 운동하느냐는 질문에는 "예전에는 매일 운동 하다가 한동안 안했다. 그러다가 TV에 김종국씨 같은 사람 보면 갑자기 운동 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차인표는 '원조 근육맨이 볼�� 김종국 몸에 대한 평가' 질문에 "그전에는 군웅할거였다. 가슴은 누가 좋고 어깨는 누구, 팔은 누구? 복근은 누구, 다 따로 있었다. 지금은 김종국씨가 다 평정을 했다"고 칭찬했다.

김종국 엄마는 "내가 볼때는 우리 아들 근육이 너무 크다"고 겸손해했고, 박수홍 엄마는 "차인표 씨가 똑 알맞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차인표는 국민 사랑꾼 최수종과의 차이점에 대해 "이벤트를 좋아하는 스타일도 있고 마음으로 전하길 좋아하는 스타일도 있지 않을까"말하며 "저희 아내는 이벤트를 정말 싫어해서 전 안하고 있다"고 차이점을 말했다.

또한 "아내를 이기고 지는 것에 대한 발언에 대해 아내는 내편이다. 이기면 같이 이기는 것이고 지면 같이 지는 것"이라며 "만약에 승패를 따진다면 저는 이긴 적이 없다"고 말했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