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하하 "김종국 덕에 첫째 임신..드림이 형 거다" (미우새)

이이진 입력 2021. 01. 24. 21:5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하하가 김종국의 미담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하하가 김종국에게 고마움을 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하하는 "원래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은 게 꿈이었다. 애가 잘 안 생길 때 (김종국) 형이랑 친하니까 샤워를 같이 하는데 형이 돌면서 나를 툭 쳤다. 그날 생겼다"라며 밝혔다.

하하는 "드림이는 형 거다. 우리 집안에서는 형을 미라클이라고 부른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남창희는 "인간 하르방이다"라며 맞장구쳤다.

또 하하는 "형한테 감사했던 게 진짜 힘든 적이 있었다. 작년 초에 나는 누구한테 부탁하는 것도 싫고 부탁받는 것도 싫어한다. 어떤 누구한테 손을 벌린 적이 없다. 작년 초에 형이 내 손을 잡아줬다"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